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다니엘, '주인 횡포' 사전차단 … '꼼꼼함' 날려버리는 한 마디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1월 13일 토요일 제0면

강다니엘, '주인 횡포' 차단시켜 … 한 마디로 '꼼꼼함' 날려버려

강다니엘, 옹성우, 김재환이 윤정수, 육중완과 동거를 시작했다.

12일 MBC '발칙한 동거-빈방있음'에서는 워너원의 강다니엘과 옹성우, 김재환이 윤정수와 동거를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jpg
▲ 강다니엘, 옹성우, 김재환이 윤정수, 육중완과 동거를 시작했다. MBC 캡처.

이날 발칙한 동거팀에는 윤정수가 새로운 집주인으로 합류했다. 강다니엘은 윤정수의 꼼꼼한 계약 조건을 듣고 "좀 눈치가 보이긴 한다"라고 말해 윤정수를 당황케 했다. 이에 윤정수는 "너 그 말은 편집해야돼. 형 큰일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강다니엘은 누룽지를 먹다가 바닥에 흘렸고 윤정수는 "괜찮아. 마음대로 흘려"라며 자포자기했다. 윤정수는 "어쩔 수 없었다. 전 인기에 많이 흔들리거든요"라고 이야기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