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여 년 굳건한 보수 표밭 vs 與 높은 지지율 반전 적기

6·13 기초단체장 선거 관전포인트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2018년 01월 15일 월요일 제21면
21-선거.jpg
▲ 사진 = 연합뉴스
역대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보수 정당의 손을 들어준 경기도내 ‘보수 텃밭’의 6·13 지방선거 향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보수 강세지역에서도 이번에는 여당도 ‘해볼만 한 싸움’이라는 기대가 나오면서 ‘더불어민주당의 수복(收復)’ 또는 ‘보수의 수성(守城)’ 여부가 관전 포인트로 떠올랐다.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에 따르면 2004년 4회∼2014년 6회 지방선거에서 잇따라 보수진영 시장·군수 후보의 손을 들어준 곳은 양주, 과천, 남양주, 여주, 이천, 안성, 광주, 포천, 연천, 양평, 가평 등이다. 이들 지역은 도내 전통적인 보수 강세지역으로 꼽히는 곳이다. 1995년 치러진 1회 지방선거부터 지금까지 보수 진영 후보가 4∼6승을 연달아 거두면서 진보세력에게는 불모지와 같은 지역이다. 2016월 4·13 총선에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이 거둔 정당 득표율도 크게는 34.56%(가평), 적게는 6.34%(남양주) 가량 민주당을 앞섰다.

특히 포천과 여주, 양평, 가평, 여주 등 5곳은 지난 대선에서도 민주당 문재인 대통령이 아닌 한국당 홍준표 후보를 선택해 보수 진영에 대한 지지를 굳건하게 지킨 곳이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과 문 대통령의 지지율 고공행진에 힘입어 일부 지역에서는 도전자인 민주당이 승기를 잡는 ‘텃밭 반란’의 가능성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역대 시장 선거에서 보수 성향이 우세했던 남양주의 한 민주당 관계자는 "당내 후보 단일화만 잘 이뤄진다면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대선 이후로 변화가 많았다. 후보가 결정되면 지역 반전을 기대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한국당의 텃밭으로 분류되는 광주의 한 민주당 출마 예정자도 "지역의 보수지형에 변화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광주로 전입해 온 젊은층도 많아져 올해는 달라진 결과를 바라고 있다"고 했다. 이 밖에 민주당 도당 내부에서는 직전 선거에서 한국당 소속 단체장이 선출된 파주·용인 등에서도 ‘탈환’ 가능성을 엿보고 있다. 어느 한쪽의 승기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분석에서다.

반면, 야당에서는 지방선거는 중앙정치 흐름과는 다른 만큼 여전히 보수 성향 후보가 우세하다는 판단이다. 한국당 열세에 대한 보수층의 불안감이 커질 경우 발생할 지지층 결집도 무시할 수 없다.

지역의 한국당 관계자는 "지방선거는 지역만의 정서와 유지돼 온 기조가 크게 작용한다"며 "제대로 된 인물과 정책을 내세운다면 보수 강세지역 수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보수 투표율이 승부의 분수령이 되는 만큼 선거에서 전략적으로 보수 결집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남궁진 기자 why0524@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