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주서 붙잡힌 보이스피싱 일당 구속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1월 17일 수요일 제18면
파주경찰서는 검찰을 사칭해 보이스피싱을 시도한 혐의(사기)로 A(25·중국동포)씨 등 4명을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5일 검사를 사칭해 B(26·여)씨에게 전화를 걸어 ‘통장이 범죄에 연루됐으니 현금을 모두 인출해 금융감독원 직원에게 전달하라’고 속여 현금 2천400만 원을 인출받아 이를 건네받으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이 벌인 사기행각에 속은 B씨는 은행까지 가서 돈을 인출하려다 이를 수상히 여긴 은행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보이스피싱 조직원들을 유인해 차례로 A씨 등을 검거해 이들을 구속시킨 뒤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또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은 공로를 인정해 해당 은행 직원에게 감사장과 소정의 검거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경찰은 중국에 있는 보이스피싱 총책과 콜센터 등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