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세대 아우르는 맞춤정책 실현 최선

[2018 비전을 듣는다] 김윤식 시흥시장

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제14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치분권 개헌 논쟁이 뜨겁다. 지방정부의 관심 또한 높다. 이러한 와중에 자치분권 실현에 앞장서는 지방자치단체가 있다. 바로 경기도 시흥시다. 전국 최초로 주민자치국을 신설해 운영하고 있다. 3선의 김윤식 시흥시장은 올해를 ‘자치분권의 원년’으로 삼고 있다. 여기에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 구축과 대도시 준비, 3세대 건강도시 구현 등 시민의 삶을 한층 더 꽃피우겠다는 각오다.

다음은 김윤식 시흥시장과의 일문일답.

김윤식.jpg
-새해 계획은

▶2018년에도 주민이 주인이다. 시흥시는 전국 최초 주민자치국을 신설하고 지역사회 주민자치 역량을 강화하는 등 성큼 다가온 지방정부시대를 대비하고 있다. 주민이 지역 사업을 스스로 결정하고 책임지는 ‘시흥형 주민자치회’는 주민대표기구로 시민자치의 모범적인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 올해 시흥시는 현재 3개소에서 시범운영 중인 주민자치회를 시 전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시만의 또 하나의 자랑거리인 ‘동네관리소’는 시흥형 관리사무소라고 할 수 있다. 시흥시는 주민이 직접 운영하는 동네관리소를 통해 일자리 문제와 동네 현안을 해결하고, 삭막한 도심에서 잊혀가는 공동체 가치를 되살리고 있다. 올해는 동네관리소를 11개소로 늘리고 기능과 역할도 확대한다는 목표다. 올해에 44억 원 규모의 주민참여예산을 추진하고, 주민세 전액을 생활자치사업 지원예산으로 편성하는 등 주민자치에 의한 재정분권도 실천한다. 특히 지난해 버스노선 체제 개편을 노사민정 대타협으로 풀어낸 성과를 기반으로 올해도 상생과 타협의 가치를 중심으로 시정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은 가능한가

▶시민의 먹고 사는 문제는 시흥에서도 가장 큰 현안이다. 시흥시는 최근 노·사가 함께 ‘노사상생형 일자리 모델’을 고민하고 있다. 제조업을 기반으로 하는 시흥시에서 노사가 동반성장하는 일자리 모델을 구축하지 않는다면 더는 생존할 수 없다는 절박함 때문이다.

현재 건립 중인 매화산업단지 내 지식산업센터를 활용해 노사민정이 상생하는 일자리 사업을 진행한다. 지난해 12월 9일 선포식을 통해 본격적으로 시작한 서울대 시흥스마트캠퍼스도 4차 산업을 선도할 플랫폼이 구축되면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다.

 V-City와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자원순환특화단지 조성으로 고부가가치 산업이 육성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일자리는 더욱 늘어날 것이다. 미래 먹거리 창출도 손 놓고 있을 수만은 없다. 물왕 저수지부터 호조벌, 오이도 등을 연결하는 바라지를 관광 자원화하고 농업 6차 산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시흥잔디 브랜드화, 곤충산업 육성 등도 힘쓰고 있다.

-대도시 진입을 위한 미래 시흥을 위한 준비는

▶시는 목감과 은계, 장현 택지지구 조성이 완료되는 2020년 즈음에 대도시권 진입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입주 시기와 연계해 생활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낙후된 지역을 개선하는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활성화하는 등 대도시 진입을 준비 중이다. 도로와 교통시설, 도서관 등 시민 삶의 불편을 줄이기 위한 기반시설(회전기금 540억 원) 구축에도 힘쓰고 있다

. 올해 상반기에 개통하는 소사-원시선을 비롯해 2019년 수인선, 2023년 신안산선, 2024년 월곶-판교선이 차례로 개통한다. 시흥의 가장 큰 불편으로 꼽히는 교통문제가 어느 정도 해소되면서 인구 유입은 더욱 늘고 시민의 삶은 더욱 편리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 누구도 소외당하지 않는 3세대가 행복한 건강도시 플랜은

▶시민의 집을 표방하는 시흥은 올해 아이부터 노인까지 3세대를 아우르는 세대별 맞춤정책을 펼쳐 나갈 것이다. 앞으로 시흥의 미래를 꽃피울 아이들을 위해서는 아동 공공의료체계를 강화하고 공공형 실내놀이터를 확대운영한다.

 특히 청년의 자치·자립·자생을 위한 청년정책위원회 운영을 강화하고 청년창업 공간 및 프로그램을 지원해 시 곳곳을 청년의 활기로 더한다는 계획이다.

 시흥=이옥철 기자 oclee@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