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무너져 내린 평택국제대교 3월 재공사 착수

사고조사 결과 관련 후속조치 발표 안전진단·재발방지 대책 마련 추진 이달 재설계 끝내 내년 상반기 준공

김진태 기자 jtk@kihoilbo.co.kr 2018년 01월 19일 금요일 제8면
▲ 지난해 건설공사 중 교량 상판슬래브가 전도되면서 붕괴사고가 발생한 평택국제대교 현장 모습.<br /><br />
  <평택시 제공>
▲ 지난해 건설공사 중 교량 상판슬래브가 전도되면서 붕괴사고가 발생한 평택국제대교 현장 모습.

<평택시 제공>
건설교통부가 지난 17일 평택국제대교 붕괴사고 조사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 평택시가 후속조치를 발표했다.

평택시는 국토부의 사고조사 결과 보고서가 접수되면 공사 시행 계획 등을 수립하고, 기존 구조물에 대한 안전진단과 재발방지 대책 및 개선방안 수립 등 신속하게 후속조치를 취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공사 재착공을 위해 지난 9월부터 착수한 재설계를 이달 중 완료하고, 공법 변경 등 건설기술심의를 내달 완료하며, 3월에 재공사에 착수, 내년 상반기 준공할 계획이다.

특히 시는 이번 사고로 인해 당초 계획한 올해 개통은 사실상 어려운 상황으로 6개월 정도 지연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는 사고 외 시설물(터널 등)에 대해서도 안전진단을 실시한 후 공사를 재개할 방침이다.

공재광 시장은 "이런 큰 사고가 발생해 시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앞으로 더 안전한 교량, 더 경관이 수려한 교량을 만들 것이고, 이를 위한 모든 사업비는 대안 입찰 계약자인 대림산업㈜에서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국제대교(길이 1천350m, 폭 4차로)는 지난해 8월 26일 건설 공사 중 교량 상판슬래브가 전도되면서 붕괴사고가 발생했다.

평택=김진태 기자jt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