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대한항공 후반기엔 공격쏠림 탈피하자

24일 안방서 삼성화재와 맞대결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1월 22일 월요일 제15면
인천 대한항공이 2017-2018 시즌 프로배구 후반기 반등을 노린다. 전반기를 4위로 마감한 대한항공은 2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삼성화재와 후반기 첫 대결(5라운드)을 벌인다.

현재 남자 프로배구는 현대캐피탈과 삼성화재 양강 구도 속 3위까지 주어지는 플레이오프 진출권 싸움이 치열하다. 그 일선에 3위 한국전력과 4위 대한항공이 있다.

대한항공은 ‘서브 2위’ 가스파리니의 공격에 의존하면서 전반기를 힘겹게 보냈다. 득점 11위인 레프트 정지석의 활약에도, 가스파리니가 활약하느냐 아니냐에 따라 팀 경기력은 현저히 차이 났다. 대한항공은 일단 주포 김학민이 살아나야 한다. 그래야 정지석으로 몰린 공격 루트를 분산시키면서 다양한 공격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항공은 전반기를 가장 일찍 끝내 전력 정비 시간도 그만큼 길었다. 홈에서 삼성화재를 꺾고 상승할 수 있을지 주목되는 이유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