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8강 노린 정현에겐 ‘4강’ 있다

오늘 호주오픈 테니스 ‘왕년의 1위 조코비치’와 16강전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1월 22일 월요일 제15면
▲ 정현이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단식 3회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를 3대 2로 제압한 뒤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 한국 선수로는 이형택 이후 10년 4개월 만에 메이저 16강에 오른 정현은 22일 노박 조코비치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연합뉴스<br /><br />
▲ 정현이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단식 3회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를 3대 2로 제압한 뒤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 한국 선수로는 이형택 이후 10년 4개월 만에 메이저 16강에 오른 정현은 22일 노박 조코비치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연합뉴스

정현(58위·삼성증권 후원)이 남자테니스 ‘빅4’까지 노린다. 정현은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릴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16강에서 노박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와 일전을 벌인다.

이미 정현은 한국 테니스 역사를 새로 썼다. 20일 남자단식 3회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4위·독일)에게 3-2로 역전승을 거둬 한국 선수 최초로 호주오픈 16강에 올랐다. 한국인 메이저 대회 16강은 1981년 US오픈 여자단식 이덕희(65·은퇴), 2000년과 2007년 US오픈 남자단식 이형택(42·은퇴) 이후 처음이다.

정현과 조코비치의 만남은 2년 만이다. 2016년 호주오픈 1회전에서 당시 세계 51위였던 정현은 세계 1위 조코비치와 만났다. 그때까지만 해도 조코비치는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에 이어 남자테니스 왕좌를 굳게 지키고 있었다. 호주오픈 본선에 처음으로 출전한 정현은 조코비치를 넘어서기에 역부족이었다. 간혹 날카로운 스트로크로 조코비치의 발을 묶긴 했지만, 0-3으로 완패했다.

2016년 성장통을 겪은 정현은 지난해 남자프로테니스(ATP)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정상에 오르며 자신의 첫 투어 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이후 단숨에 세계 테니스의 미래를 이끌어 갈 선수로 주목받기 시작했다.

당시 세계 순위가 가장 높았던 즈베레프는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대신 ATP 월드 투어 파이널스에 나섰다. 정현이 호주오픈 3회전에서 즈베레프를 격파하자 세계 테니스계는 그를 ‘20대 초반 기수’로 인정하는 분위기다. 영국 매체 메트로는 "정현이 즈베레프를 제압하면서 ‘빅 4’ 후계자 후보로 이름을 남겼다"고 전했다.

반면 조코비치는 2016년 정점을 찍은 뒤 서서히 내리막을 타고 있다. 조코비치는 2015년 윔블던과 US오픈에 이어 2016년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까지 제패해 4개 메이저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2016년 말 앤디 머리(19위·영국)에게 세계 1위 자리를 내줬다. 작년에는 프랑스오픈과 윔블던 8강이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이며, 팔꿈치 통증을 이유로 일찍 시즌을 접었다.

재기를 노리는 조코비치는 호주오픈을 통해 코트에 복귀했다. 2회전 상대인 가엘 몽피스(39위·프랑스)에게만 1세트를 내줬을 뿐, 1회전 상대 도널드 영(63위·미국)과 3회전 상대 알베르트 라모스 비놀라스(22위·스페인)를 모두 3-0으로 제압했다.

여전히 조코비치는 정현에게 쉽지 않은 상대다. 해외 주요 언론은 정현이 조코비치를 곤란하게 만들겠지만, 승자는 조코비치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정현이 조코비치를 넘어설 열쇠는 자신감이다. 그동안 세계 10위권 선수를 상대로 8전 전패였던 정현은 즈베레프를 제압하면서 세계 정상급 선수와 만나도 ‘해볼 만하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조코비치의 허리 상태도 변수다.조코비치는 3회전 2세트 도중 허리 통증으로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렀다. 그는 "큰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팔꿈치 부상으로부터 회복한 지 얼마 되지 않아 가능한 조심스럽게 경기할 수밖에 없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