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 조카 이동형, '곁가지' 위한 출두 … '바지' 신분은 '부인'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1월 24일 수요일 제0면

MB 조카 이동형, '곁가지' 둘러보기로 … '바지' 신분은 '부정'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24일 다스 횡령 등 의혹 고발 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은 이동형 부사장을 불법 자금 조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a.jpg
▲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검찰에 출석했다.

이동형 부사장은 "다스는 누구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당연히 저희 아버님(이상은 회장)이 지분이 있으니까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대해서는 "아니다"라고 부정할 뿐이었다.

앞서 박범계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스 관련 내부 고발 내용이 담긴 녹취록 3건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아버지인 이상은 다스 회장에 대해 "아버지도 여기서 월급 받고 있지"라고 말한 내용이 담겼다.

이때 이동형 부사장은 "나도 서울대나 연대 나왔으면 여기 안 있어. 어디 갈 데도 없으니까"라고 이야기한 것으로 기록됐다.

채동영 다스 전 경리팀장은 다스가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가 확실하다고 말한 이유에 대해 "당선인 신분일 때 이동형 씨와 함께 만난 적이 있다"며 "당시 당선인이 했던 말이 있는데 실제 소유자가 아니면 그런 말은 못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