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산시 "에스코사업 적법하게 추진"

업체 선정 특혜 의혹 정면 반박 긴급입찰 등 시의회 의결 무관 재정투자 심사대상 사업도 아냐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1월 25일 목요일 제7면
오산시가 가로등 조명을 LED로 교체하는 에스코사업을 2016년 긴급공고를 통해 업체를 선정한 배경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본보 1월 16일자 7면·23일자 8면 보도> 시가 정면 대응을 선언했다.

오산시는 24일 물향기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지역 정치권 등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LED 가로등 교체(에스코) 사업’의 특혜 의혹 등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법적 책임을 물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는 이날 "이 사업은 정부 및 민간자금을 선투자하고 에너지 절감액으로 상환하는 ESCO 융자모델로서 정부의 권장사업이기도 하다"고 주장하며 "당초 쾌적하고 안전한 가로환경 제공과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해 에스코 사업을 추진한 것"이라고 사업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나 최근 자유한국당 오산시 당원협의회 등 지역 정치권이 시의회 동의 없이 긴급 입찰을 내고 에스코 사업(가로등 7380개 LED 교체, 46억7천100만 원 규모)을 독단 추진한 것과 계약 당시 가로등 1천792개를 적게 책정했다는 이유로 설계 변경을 통해 약 7억 원 상당의 공사금액을 올려준 부분 등이 잘못됐다며 국민감사 청구를 위한 서명운동 등을 벌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시는 이 사업은 별도 예산을 수반하지 않고 기존의 전기요금 및 유지관리비를 한전과 공사업체에 지급하던 것을 절감액으로 채주만 바꿔 상환하는 것으로 시의회 의결 대상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또 이 사업은 단순 개·보수 및 소모품 교체사업으로 재정 투자 심사 대상이 아니라는 점과 중기지방재정계획에도 편성목상 일반운영비에 지출이 가능한 사업이라는 주장을 분명히 했다.

김영후 미래도시국장은 "쾌적하고 안전한 가로환경 제공과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해 에스코사업을 추진한 것"이라며 "이 사업은 법률에 위배됨 없이 적법하게 추진된 사업으로 의도가 불순한 반대는 시 발전에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