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좋은 교육감 후보 추대 추진위원회 발족

김민기 (사) 인천언론인클럽 명예회장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1월 30일 화요일 제10면

김민기.jpg
▲ 김민기 (사) 인천언론인클럽 명예회장
결론부터 말하면 보수성향 교육감 후보들이 단일화 하지 않으면 백전백패(百戰百敗)다. 지난 2014년 선거가 이를 증명해준다. 전국 17개 지역 교육감 선거에서 진보성향 교육감이 13명 당선되고 전통보수지역인 영남에서 4명이 당선, 한마디로 진보가 싹쓸이 했다. 보수 후보는 3명에서 6명까지 단일화 못하고 진보성향 후보는 단일화 한 결과다. 부산의 경우 6명의 후보가 난립해 그 중 22% 득표한 진보진영 후보가 어부지리(漁父之利)로 교육감에 당선됐다.

 인천을 보자. 당시 보수진영 후보 3명과 전교조 인천지부장 출신 후보 1명 등 모두 4명의 후보가 출마했다. 그 결과 전교조 출신 진보교육감이 31%로 당선됐다. 나머지 보수진영은 3명을 합쳐 69%를 득표했다. 즉, 이것은 69%의 시민이 반대하는 31%가 당선된 것을 말한다. 2014년 당시 전국 총 유권자는 4천100만 명으로 이중 ⅔는 교육감 선거가 내 일이 아닌 남의 일이다.

 720만 명에 이르는 유·초·중·고생 자녀를 둔 1천여만 명이나 교육감 선거가 와 닿을 뿐 자녀를 다 키웠거나, 자녀가 없거나, 미혼의 유권자들에게는 지금의 현행 교육감 선거제도는 유권자 80%가 교육감 출마자를 모르고 하는 깜깜이 선거다.

 교육감 직선제 10년, 선거 때마다 보수후보 단일화를 위해 보수인사들로 구성된 단일화 추진 단체가 생겨 단일화를 위한 각고의 노력을 해오고 있으나 진보진영은 단일화가 되는 한편, 보수진영은 단일화를 실현한 적이 없다. 이번 선거에도 인천 교육을 위한 ‘좋은 교육감 후보 추진위원회’가 발족했다. 종교계, 교육계, 문화예술계, 여성계를 비롯한 인천의 각 시민단체 등 각계인사 300여 명이 모여 보수 후보 단일화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실천 요강으로 ▶자유 대한민국 우리나라와 행복한 인류사회를 만들어 갈 수 있는 올바른 인재를 양성할 수 있고, 인천 교육을 발전시킬 좋은 교육감 후보를 범시민 교육감 후보로 추대한다 ▶국가와 지역발전을 위해 교육의 원칙과 국정교과서를 토대로 교육행정을 하겠다는 교육감 후보들의 난립된 출마를 협의 조정해 후보단일화에 심혈을 기울인다 ▶좋은 교육감 후보가 추대되면 교육감에 선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행동강령을 발표했다. 이제는 부정과 부패에 연루된 후보나 국가관의 정체성이 잘못된 편향적 정치이념을 추종하는 자가 교육감으로 선출돼서는 인천교육의 미래가 더 이상 없다는 위기의식으로 인천 교육을 올바르게 이끌어 갈 좋은 교육감을 선출해야 한다는 뜻을 모아 추진위를 결성한다고 천명했다.

 교육감은 교육, 과학 및 체육에 관한 사무를 분장하기 위해 별도의 기관을 두도록 규정한 지방자치법에 따라 시·도지사와 별도로 독임제 집행기구로서 교육학예에 관한 17개의 법권과 재정권의 중핵적 위치에 있다.

 사립학교 설립인가권, 공·사립학교의 지도 감독권과 장관과 공동으로 행사하는 포괄적 지도권을 가질 뿐 아니라 교직원의 임용권을 행사한다.

 이같이 막강한 권한을 쥔 교육감이 제각기 자신의 정치적 편향으로 교권을 휘두른다면 이 나라 교육이 방향타 없이 배가 산으로 갈 것은 뻔한 일이다. 가까운 일본을 보라. 자신들의 과거 침략적 만행을 하나의 국가적 통일된 교과서에 미화시켜 정당성을 부각, 1억 국민의 통일된 국가관을 형성해 두터운 애국심을 도출해 내고 있는 것을 우리는 보고 있고, 당하고 있지 않는가!

 교육은 백년지대계(百年之大計)다. 대통령이나 국회의원도 교육감의 정책에 대해 간섭할 수 없다. 그만큼 교육감이 가지고 있는 권력은 막강하다. 지금의 국가적 혼란 속에서 치러지는 이번 교육감 선거가 어느 때보다도 유권자의 신중한 선택이 요구되는 이유다. 나만의 단일화가 안 되면 승복 안하는 보수 후보들의 고도의 이기주의, 역사의 죄인이 되지 않길 바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