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과기부마저 놓친 과천 지역경제 공동화 가속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2월 05일 월요일 제21면
21-세종.jpg
▲ 세종시. /사진 = 연합뉴스
과천시의 반대에도 정부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세종시 이전을 최종 결정함에 따라 공무원들의 이탈에 따른 과천시의 지역 공동화 현상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는 지난 2일 "세종시를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육성하고 지방분권을 강화하기 위해 행안부와 과기부를 세종으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해양경찰청은 해상 재난과 서해 치안수요 등 업무 특수성을 고려해 인천시로 복귀한다.

현재 정부서울청사에서 위치하고 있는 행안부와 과천시에 위치한 과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소속 공무원 1천752명이 보금자리를 옮기게 됐다. 행안부는 ‘행복도시법’에 따라 이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공청회와 관계기관 협의, 대통령 승인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 중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을 고시할 예정이다.

현재로서는 정부세종청사에 행안부와 과기부가 입주할 공간이 없는 상태다. 정부는 2021년까지 행안부와 과기부가 입주할 청사를 신축할 방침이다. 행안부와 과기부는 일단 민간 건물을 임차해 사용하는 조건으로 내년까지 이전을 마무리 한다. 이처럼 과기부의 내년 과천시 이탈 계획이 현실화 하면서 과천시의 공동화 현상을 부추길 수 있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앞서 세종시 건설 이후 정부 과천청사에 입주해 있던 기획재정부와 무역위원회 등 14개 기관이 2012∼2013년 세종시로 이전하면서 이들 기관에서 근무하던 총 5천776명의 인원이 과천을 이탈했다.

여기에 777명이 근무하는 과기부까지 세종시로 옮겨가면서 지역경제에 큰 악재가 될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에 과기부의 세종시 이전이 명시되자, 신계용 과천시장은 과기부와의 간담회에서 "과기부가 세종시로 이전할 경우 시·공간적 제약 및 집적이익 감소로 인해 비효율이 발생할 것"이라며 "청년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4차 산업 중심의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도 과기부가 과천에 존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현재 과천시에는 과천지식정보타운과 과천복합문화관광단지 개발계획이 추진 중인 가운데 국내 과학기술정책의 주무 부처인 과기부의 이전이 확정됨에 따라 과천지식정보타운에 미치는 영향도 상당할 것으로 예측된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뭐여,, 2018-02-07 09:48:01    
기사를 발로쓰나,,
지금 과천은 다른 부서로 꽉 채워져있고
과기부 내려간 자리도 다른부서 오는데 뭘 공동화 우려라고,,,
210.***.***.13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