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시, 결혼 이민 여성 위한 한국어 교실 운영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2월 07일 수요일 제16면

구리시가 언어 문제로 한국 생활 정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결혼 이민 여성들을 위해 ‘한국어 교실’을 운영한다고 6일 밝혔다.

결혼-이민-여성.jpg
오는 3월부터 운영되는 한국어 교실은 시에 거주하는 결혼 이민 여성들의 원활한 의사소통과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올 11월 말까지 운영한다.

여성가족부가 지원하고 한양여자대학교 산학협력단이 위탁 운영하는 구리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운영을 맡는다.

수준별 정규 과정 4개반과 취·창업 대비를 위한 심화 과정인 ‘한국어 능력 시험(TOPIC)’ 대비반까지 총 5개반으로 운영된다.

백경현 시장은 "이번 한국어 교실 운영을 통해 구리시의 결혼 이주 여성들이 안정적으로 우리 사회에 정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결혼 이주 여성들이 우리 지역 사회의 구성원으로 당당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어 교실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구리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수강을 원하는 결혼 이민 여성은 센터에 직접 방문해 레벨 테스트 후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