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웰빙마루’ 불씨 피우는 파주시

이달 환경청과 재협의 앞두고 수리부엉이 보호대책 보완할
설계조정·사업규모 축소 추진 재개돼도 1년이상 공사 지연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2월 07일 수요일 제9면
다양한 장류 제조·체험시설인 파주시 장단콩웰빙마루(이하 웰빙마루) 조성사업이 백지화 위기에 놓인 가운데 시가 이달 말 환경유역청과 재협의에 나선다.

파주시는 지난해 11월 한강유역환경청(이하 환경청)이 사업지 인근에 서식하는 천연기념물 324호 수리부엉이의 보호대책과 관련해 ‘부적절’ 판단을 내린 것에 대한 용역결과 등을 보완해 이달 말 재협의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6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웰빙마루 사업은 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으로 설계 조정과 천연기념물 조류 인공복원연구소 등에서 자문한 내용 등을 추가해 사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환경청과 협의를 진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설계 조정과 사업규모 축소 등 환경청과 재협의를 마치려면 최소 2∼5개월이 소요될 것으로 보여 사업은 당초 계획보다 1년여가 늦어질 전망이다.

시는 작년 5월 17일 웰빙마루 조성을 위한 공사에 들어갔지만, 당시 주민과 환경단체가 사업지 인근에 수리부엉이가 서식을 이유로 민원을 제기했다.

시는 착공한 지 열흘 만에 ‘공사 일시정지’ 명령을 내리고 사업시행자인 파주장단콩웰빙마루에 수리부엉이 보호대책을 마련토록 해 환경청에 제출했지만, 환경청은 그 해 11월 파주시에 ‘부적절’ 의견을 통보했다.

시는 올해 말까지 도비와 민간투자금 등 총 210억 원을 들여 20여 년 동안 빈 땅으로 남아 있던 법흥리 시유지 14만㎡에 다양한 장류를 제조하고 체험할 수 있는 장단콩웰빙마루를 조성할 예정이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