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전철7호선 노선 바꿔야" 의정부, 道에 불만 제기

안병용 시장 기자회견서 주장 민락 노선 등 제안 반영안돼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제9면
의정부시가 1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달 4일 국토교통부에서 고시한 ‘전철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광역철도) 기본계획’을 변경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안병용<사진> 시장은 "지난 2년여 간의 기본계획수립 과정에서 신곡장암역 신설 또는 장암역 이전, 민락역 신설 등의 대안을 제시했지만 어느 것 하나 기본계획에 반영되지 않았다"며 이 같이 촉구했다.

이어 "이번 기본계획은 협의 과정에서 우리 시가 요구한 사항이 일절 반영되지 않은 일방적 결정"이라며 "연구용역 등 심사숙고 끝에 제시한 마지막 대안조차 반영되지 않은 것에 대해 경기도지사와 경기도의 대응에 실망과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시는 노선계획 변경시 총사업비의 20% 증가 내에서만 검토가 가능한 ‘기획재정부 총사업비 지침’에 따라 2016년 하반기 ‘도봉산∼옥정광역철도 기본계획 수립에 따른 합리적 대안 연구’ 용역과 함께 철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기본계획수립 대응 자문단을 운영한 바 있다. 용역에서는 20% 범위 내에서 신곡·장암지구와 민락2지구를 지나는 노선으로 변경해 추후 역을 신설하는 방안이 제시됐었다.

안 시장은 "민락지구 노선연장(안)은 관련법과 지침에서도 허용하는 안이었다"며 "사업을 승인한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주관인 경기도에서 시가 향후 100년을 운영해야 하는 철도의 기본계획을 이처럼 성급하게 처리했다는 사실에 대해 유감"이라고 말했다.

특히 "경기도지사가 ‘북경필’이라 한다면 그에 맞는 정치적인 역량을 발휘해야 한다"며 "사업에 있어서 고시된 기본계획을 변경한 사례는 없지만 사람이 한 일이니 잘못됐으면 지금이라도 변경해야 하는 게 시장과 시의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철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광역철도 건설사업은 6천412억 원을 들여 서울 도봉산에서 양주 옥정지구까지 15.311㎞ 연장하는 사업이다. 2011년과 2012년 두 차례 예비타당성 조사를 했으나 경제성이 낮은 것으로 나와 추진되지 못했다. 그러다 2016년 3월 단선으로 건설하는 방안으로 3차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 비용편익분석(B/C, 1.0 이상이면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분석)이 0.95로 나와 정책적 배려로 추진됐다.

의정부=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