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법안 심사 회피 몰염치 극치" 한국당 "적반하장… 파행 사과하라"

‘임시국회 파행’ 여야 설전 지속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2면
2월 임시국회가 헛바퀴를 돌며 파행이 지속되는 가운데 13일 여야는 서로 네 탓을 이어가며 정치적 공방을 지속했다.

여당은 야당이 민생입법을 보이콧하는 몰염치의 극치라고 비판한 반면 야당은 ‘빈손국회’의 책임을 여당으로 돌리며 결자해지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흠집내기 위한 업무보고만 받고, 민생법안 심사는 ‘나 몰라라’ 회피하는 것은 몰염치의 극치"라며 "한국당의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법제사법위원회를 비롯한 상임위와 소위원회가 개점휴업 상태"라고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여야 지도부가 국민 앞에 약속했던 2월 민생국회 일정이 한국당의 상임위 운영 텃세에 헌신짝처럼 치부되고 있다"며 "국회법 개정안과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개정안 등 법률안 43건의 논의가 예정된 운영위 제도개선소위가 무산됐고, 법안 의결이 예정됐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도 일방적으로 취소됐다"고 꼬집었다.

이어 "민생에는 관심 없이 자기 이익과 당리당략에만 관심 있는 국회의원과 정당에 국민은 등을 돌리고 있다"며 "국민을 대표하고, 민생을 책임지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할 책무가 있다"고 당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민주당이 법사위에 복귀하고 국회 파행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면 당장이라도 국회 정상화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의 고질병인 남 탓과 묻지마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며 "민주당이 정치 공세에 열을 올리고 북한의 선전선동에 취해 있는 사이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앞둔 민생은 파탄 직전"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 정상화를 위한 민주당의 사과와 민생을 위한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