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 4개월 앞으로… ‘與 대세론 vs 野 견제론’ 벌써부터 셈법 분주

민주당, 文 지지율 기반 승리 기대… 한국당 현상유지 전망 속 ‘전열정비’
‘중도보수 표방’ 바른미래당·향후 재보궐 선거구 확대도 주요 변수 부상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2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처음으로 치러지는 6·13 지방선거가 13일로 120일을 남겨뒀다.

여당은 60% 이상 높은 문 대통령의 지지율을 바탕으로 대세론을 굳히기에 집중하는 반면 야당은 흩어진 보수 진영을 다잡아 반전을 모색하고 있다.

이날 새롭게 출발한 바른미래당과 호남 중심의 민주평화당이 캐스팅보트 역할을 자청하면서 여소야대 국면에서 어떠한 역할을 할지도 관심사다.

120일을 앞 둔 현 시점에서 정치권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대세론이 자리잡고 있다.

각종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여전히 60%를 상회할 정도로 고공행진하고, 민주당 지지율도 45%를 넘나들며 자유한국당의 20% 내외 지지율을 압도하고 있다.

이로 인해 민주당은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9개 플러스 알파(α)’ 지역에서 승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면 한국당은 현상유지 수준인 6개 지역에 더해 ‘플러스 알파(α)’의 승리를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여기에 수도권 중도보수층을 흡수하겠다는 목표를 가진 바른미래당도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

다만 이번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은 물론이고,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이렇다 할 성적을 내기가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 있지만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할지가 관심사다.

국회 의석수 확보도 이번 지방선거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금까지 확정된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구가 7곳인 데다 추후 광역단체장 출마를 위한 현역의원들의 사퇴가 이어질 경우 재보궐 선거구가 늘어나는 것이 불가피하다. 이는 민주당이 국회의장직을 사수하는데 중요한 변수이기도 하다.

여당과 정부가 추진하는 개헌 국민투표의 지방선거 동시 실시 여부도 주요 변수다.

최근 문 대통령이 정부 개헌안을 준비하라는 지시를 공식적으로 내리면서, 여야는 현재 각자 개헌안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여야의 입장차가 여전히 극명하게 갈려 합의 도출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민주당은 ‘대통령 4년 중임제’를 당론으로 공감대를 형성하고 6월 동시투표를 이뤄내겠다는 목표다.

한국당은 국가의 미래를 결정하는 개헌 국민투표를 지방선거와 함께하는 ‘곁다리 개헌’은 불가하고 4년 중임제에도 반대하고 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