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본사 경영 실패가 원인"vs"정부·강성노조의 책임"

갈라진 정치권 반응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2018년 02월 14일 수요일 제3면
글로벌 GM이 13일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해 홍영표(인천 부평을)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한국지엠의 부실은 GM 본사 경영과 직결돼 있다"이라고 주장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지엠 경영난은 본사 부채와 이자비용, 글로벌 소싱에 따른 부품가격 상승, 로열티, 이전가격 등 GM 본사와 관련한 4~5가지 원인이 작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위원장은 한국지엠의 부실 원인이 ▶2조7천억 원 규모의 부채와 이로 인한 이자 부담 ▶부품의 글로벌 소싱에 따른 고비용 ▶본사에 지급하는 기술특허권 로열티 ▶임원 등에 대한 높은 인건비 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GM 본사에 지불하는 고금리 이자비용 등 GM 본사와 결부된 금융문제 등이 한국지엠 경영난을 부추겼다"고 주장한다.

홍 위원장은 한국지엠의 경영난 극복 방안으로 GM 본사의 신규 투자와 정부 지원, 노조 협력 등을 꼽았다.

그는 "신차 두 종을 들여오고 개발비용과 설비 투자 등 GM 본사의 직접투자(FDI)가 이뤄져야 한다"며 "17% 지분을 가지고 있는 산업은행 또한 주주로서 기여할 수 있는 부분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조 또한 회사가 위기를 벗어나는데 협력해야 한다"며 "과거 한국지엠 노조는 (회사가) 아주 어려울 때 임금 동결과 무쟁의 선언을 한 역사가 있다"고 설명했다.

정치권도 한국지엠의 군산공장 폐쇄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여당은 GM의 경영방식에 비판을 쏟아낸 반면, 야당은 정부의 책임론을 제기하며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 "한국지엠 부실 원인이 경영 실패에 있는데도 노동자 일자리와 지역경제를 볼모로 정부를 협박해왔다"며 "일방적이고 무책임한 경영태도를 강력히 성토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과 정부는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도 "일이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정부 책임 문제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실적은 추락하는데, 강성 노조로 인해 인건비가 계속 오른 것이 경영 위기로 이어졌다"며 노조의 책임론도 제기했다.

박승준 기자 sjpar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