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당 출범, 신동욱 "창당놀이"... '활용여부 관건'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2월 13일 화요일 제0면

바른미래당 출범, '활용여부 관건'일듯... 신동욱 "창당놀이"

‘바른미래당 출범’이 주목받고 있다.

13일 바른미래당 출범에 대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바른미래당은 한마디로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가 결합한 당이다”라고 밝혔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수도권 지역에서는 적어도 두 석 이상은 확보했으면 한다”는 마음을 밝히기도 했다.

j34t23.jpg
▲ 바른미래당 출범

바른미래당 출범이 곧 다가올 지방선거의 ‘지각변동 예고’라는 평가와 함께, 자유한국당의 이재오 전 의원 입당도 눈길을 끈다.

이러한 가운데, 신동욱 총재는 바른미래당 출범에 대해 자신의 SNS에 "배신놀이 재미들린 꼴이고 창당놀이 신들린 꼴이다"라며 "한번 배신은 두 번 배신 식은 죽먹기 보다 쉬운 꼴"이라고 비판했다.

신동욱 총재는 이재오 자유한국당 복당에 대해서도 "재활용치곤 요란한 꼴이고 펑크난 타이어 땜방 꼴이라고 지적했다. 흘러간 노래 레코드판 돌아가는 꼴"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