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창소식> 윤성빈 "연예인이 아니어서 광고 욕심은 없다"

올림픽 금메달 후 ‘셀카’와 사인 요청에 낯선 20대 청년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2월 21일 수요일 제0면

윤성빈(24·강원도청)은 요즘 올림픽이라는 대회의 위상을 새삼 절실히 느끼고 있다.

 윤성빈은 그동안 월드컵에서 수차례 우승하며 올림픽을 앞두고 남자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에 올랐지만, 거리에 돌아다닐 때 그를 알아보는 사람은 많지 않았다.

01.jpg
▲ [올림픽] '썰매 황제' 윤성빈, 빛나는 금메달
(평창=연합뉴스) = 2018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이 21일 오전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 리조트 내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금메달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2.21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한 이후 모든 게 달라졌다. 가는 곳마다 주변에 사람이 몰리면서 ‘셀카’와 사인 요청이 쇄도한다.

 윤성빈은 이런 상황이 낯설다.

 그는 21일 오전 평창올림픽 MPC(메인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올림픽이 끝나고 나서 많은 분이 관심 가져주시는 걸 확실히 느끼고 실감하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다만, 윤성빈이 이런 관심에 특별히 감격하거나 행복감을 느끼는 것은 아니다.

 윤성빈은 오직 운동 하나에 대한 집념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건 선수다.

 기자회견 중에는 ‘혹시 금메달 획득 후 광고 제의는 없었느냐’는 질문도 나왔다.

 "내가 연예인이 아니어서 광고 이런 데는 큰 욕심이 없다"는 게 윤성빈의 무덤덤한 대답이었다.

 다만, 그는 "우리나라에서는 동계스포츠가 하계스포츠보다 인지도가 낮은데,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우리나라 동계스포츠 선수들을 많이 알릴 수 있어서 좋았다"며 "우리 선수들이 기량을 타국이 아닌 우리나라에서 마음껏 펼칠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기자회견을 마친 윤성빈은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들과 자원봉사자들의 사인 요청에 응하느라 한참 동안 현장을 떠나지 못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