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화폐’ 꺼낸 양주, 지역경제 붐업 이끌까

시, 12월 발행 목표로 본격 추진 공무원 수당 등에 상품권 지급 축제 연계·관내 기업 사용 확대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8년 02월 23일 금요일 제9면
양주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자본의 선순환을 이끌 ‘지역화폐’의 발행을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시는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의 활력을 회복시키기 위해 관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지역화폐인 상품권을 오는 12월 발행할 계획이다.

‘지역화폐’란 타 지자체로 유출없이 발행 지자체 내에서만 유통되는 화폐로 지역 골목상권이나 재래시장 등에서 집중 유통되면서 서민경제와 지역경제 활성화의 중심축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역상품권 발행을 위해 조례 등 관련 규정을 제정하고 금융권과의 판매 협약, 관내 상점가, 재래시장 등을 대상으로 한 가맹점 모집 등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화폐의 활성화를 위해 공무원 복지포인트와 수당 등 제도적으로 가능한 모든 재원에 대해 상품권을 지급하는 방안과 각종 축제와의 연계방안을 검토 중이며 관내 기업 등과 협력을 통해 상품권의 사용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성호 시장은 "앞으로 지방분권이 강조되는 시기에 지역상품권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는 무엇보다 중요한 자치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지역화폐 발행과 함께 다양한 정책을 개발해 규모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