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즌 첫 라운드부터 장타 박성현, 5언더파 공동 5위

혼다 LPGA 타일랜드 선두권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2월 23일 금요일 제15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2년차’ 박성현(25)이 올해 첫 라운드에서 선두권을 달렸다. 박성현은 22일 태국 촌부리의 샴 컨트리클럽 올드코스(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혼다 LPGA 타일랜드 1라운드 결과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공동 선두 그룹(6언더파 66타)에 1타 차 공동 5위인 박성현은 우승 경쟁에 뛰어들 채비를 마쳤다.

장기인 장타력을 아낌없이 발휘한 박성현은 7개의 버디를 쓸어 담아 변함없는 공격 골프를 선보였다.

박성현은 파5홀에서만 3개의 버디를 뽑아냈다. 다만 9번(파4), 10번홀(파5)에서 짧은 버디 퍼트를 놓쳤고, 그린을 놓친 12번(파3), 17번홀(파4)에서는 파를 지키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해 준우승 다섯 번에 그친 전인지(24)는 시즌 첫 경기에서 5언더파 67타를 치며 부활의 신호탄을 쐈다. 그는 14차례 버디 찬스에서 5개의 버디를 잡아냈고 보기 위기는 모두 넘기며 깔끔하게 경기를 펼쳤다.

작년 이 대회 우승자인 양희영(29)도 컴퓨터 아이언샷을 앞세워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를 쳐 2연패에 시동을 걸었다. 지난해 박성현과 함께 올해의 선수상을 공동 수상한 유소연(28)은 4언더파 68타로 1라운드를 마쳤다.

호주 교포 이민지는 18번홀(파5)에서 먼거리 이글 퍼트가 홀에 빨려 들어가는 행운을 앞세워 공동 선두에 나섰다. 지난 시즌 최저타수상을 거머쥔 렉시 톰프슨(미국)은 1번홀(파5) 이글에 버디 5개를 잡아내고 보기는 1개로 막아 선두 대열에 합류했다.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은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골라내 고국에서 생애 첫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동생 에리야 쭈타누깐도 4언더파 68타를 쳐 자매가 우승경쟁에 뛰어들었다. 세계랭킹 1위 평산산(중국)은 3언더파 69타로 무난한 첫날을 보냈다. 호주여자오픈에서 67년 만에 데뷔전 우승 기록을 세운 고진영(23)은 빠른 그린에 고전하며 1오버파 73타로 부진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