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2030 양평, 20萬 도시로 기반 구축 1도심 3부도심 7생활권 ‘도시 개편’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2018년 02월 26일 월요일 제9면
▲ 양평군이 마련한 ‘2030 양평군기본계획’은 1도심 3부도심 7지역중심으로 도시구조 개편을 제시하고 있다.
▲ 양평군이 마련한 ‘2030 양평군기본계획’은 1도심 3부도심 7지역중심으로 도시구조 개편을 제시하고 있다.
양평군은 최근 경기도가 최종 승인한 ‘2030 양평군기본계획’을 군보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2030 양평군기본계획은 지역 균형발전계획을 포함해 군의 환경, 경제, 사회적인 측면을 고려한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장기적인 로드맵 역할을 한다.

군은 이번 계획에서 2030년 군의 미래상을 ‘물과 숲의 도시, 행복 실감도시 양평’으로 설정했다.

이에 따른 4대 계획목표는 ▶수도권의 새로운 쉼터 힐링·레저도시 ▶자연과 사람이 건강한 친환경 생태도시 ▶활력이 넘치는 창조경제도시 ▶모두가 행복한 행복 건강안전도시로 정했다.

2030년 목표계획인구는 17만2천 명으로 인구 및 교통여건, 관광·산업 인프라를 반영해 향후 20만 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도시공간구조는 기존 1도심·1부도심·12생활권중심에서 1도심(양평,강상,옥천)·3부도심(양서,용문,양동)·7지역중심(서종,국수,강하,개군,지평,단월,청운)으로 개편한다. 아울러 4개의 지역생활권(중심, 서부, 동부, 양동)으로 나눠 생활권별 개발전략과 인구배분계획을 확정하는 등 지역별 거점개발을 통해 균형발전을 견인한다.

양평=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