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천 DMZ 일원 생태조사 결과 멸종위기 1급 조류 96종 발견

민부근 기자 bgmin@kihoilbo.co.kr 2018년 02월 27일 화요일 제23면
연천 DMZ 일대에 멸종위기 1급인 두루미, 흰꼬리수리 등 무려 96종의 조류가 광범위하게 발견돼 이 지역이 임진·한탄강이 어우러져 만든 천혜의 자연환경과 생태계 보고임이 다시 한 번 증명됐다.

26일 도에 따르면 이 같은 발견은 경기도가 2017년부터 추진 중인 ‘DMZ 일원 자연환경 생태조사 및 생태도감 제작 사업’의 조사 결과다.

도는 현재 DMZ 일원 및 평화누리길 12코스(총 191㎞)를 대상으로 각종 생태자원을 파악,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희귀 동식물에 대한 경기도만의 특색 있고 구체적인 보호·관리방안을 마련하는 작업을 추진 중이다. 지난 2017년에는 연천을 대상으로 조사를 완료했으며 올해에는 파주를 대상으로 조사 활동을 벌인다. 내년에는 김포· 고양에서 조사를 실시하고, 조사를 마친 2020년에는 이를 바탕으로 ‘생태도감’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연천 DMZ·평화누리길 일원서 시행된 지난해 조사에서는 멸종위기 1급에 처한 두루미, 흰꼬리수리 등 96종 2만8천980개체의 조류가 발견됐다. 이 중에 멸종위기 2급인 큰기러기, 흰목물떼새, 재두루미 등은 물론, 붉은배새매, 황조롱이 등 11종의 천연기념물도 발견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임순택 도 DMZ정책담당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연천 DMZ 일원이 임진강과 한탄강, 화산지형, 습지 등이 어우러져 만든 천혜의 보물창고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앞으로도 파주, 김포, 고양 일대의 조사를 통해 철책 속에 숨은 자연의 보석들을 발굴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부근·안유신 기자 bgmi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