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1~2인 가구 소규모 공동주거 시설 범죄예방 설계 적용으로 피해 차단

오산, 가스배관 방범덮개 설치 등 건축허가 설계도면에 기준 반영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2월 28일 수요일 제8면
오산시가 소규모 공동주거 건축물 범죄예방 설계기준을 마련해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키로 했다.

27일 시에 따르면 적용대상은 1~2인 가구를 위한 소규모 공동주거 시설로 다가구, 다세대, 연립주택, 다중주택, 고시원, 오피스텔이 해당되며 범죄예방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건축 허가 접수 단계부터 적용할 방침이다.

범죄예방 설계기준은 가스배관 방범덮개 설치, 건축물 출입구 미러시트 설치, 외부에 전기·가스· 수도 검침용 기기를 설치하는 것이며 건축허가 설계도면에 범죄예방 설계기준을 반영한다.

또한 사용승인 신청 시 설치 사진 제출 및 공사 감리자가 확인, 화성동부경찰서에서 정기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정하절 건축과장은 "최근 1~2인 가구를 대상으로 한 범죄가 증가하고 있어, 소규모 공동주거 건축물에 범죄예방 설계를 적용할 경우 범죄 기회를 사전에 차단해 범죄예방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