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미투 운동’ 체육계도 곧 터질 것

안민석, 꾸준한 제보 등 사안 심각 국가대표 구타 빙상협회 문제 지적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2018년 03월 01일 목요일 제2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오산·사진)국회의원은 사회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과 관련해 "체육계도 터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안 의원은 28일 한 언론사와 인터뷰에서 "다른 어떤 분야보다도 체육계의 성추행과 성폭행이 더 심각하다고 본다"며 "그전부터 꾸준히 성폭행 제보들이 있었기 때문에 아마 체육계 미투 운동도 곧 터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우리 여학생들의 합숙소는 잠재적인 성폭행 장소"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국가대표 선수들이 매 맞는 문제가 심각하다"며 "국가대표를 때리는 건 국민을 때리는 것과 마찬가지"고 말했다.

쇼트트랙 대표 심석희 선수가 코치에게 구타당해 평창동계올림픽 전 숙소를 이탈한 바 있다.

이어 "빙상협회 적폐를 독하게 청산하지 않으면 4년 후 베이징올림픽에서도 악순환이 되풀이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에서는 체조대표팀과 미시간주립대(MSU) 체조팀 주치의로 있으면서 265명의 체조선수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래리 나사르(54)에게 최고 징역 360년형이 내려졌다.

박태영 기자 pty@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