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1절 순국선열 추모 안중에도 없던 오산시 ‘정월대보름 큰잔치’ 빈축

市문화원, 국가기념일 당일 추모행사도 없이 수천만 원 들여 축제 진행
與 반대에도 인원 동원 이유로 강행… "사려 깊지 못한 행동" 비난 여론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3월 05일 월요일 제8면
▲ 오산시가 3·1운동 기념일 날 추모 행사 없이 연 정월대보름 큰잔치 전경.. 최승세 기자
▲ 오산시가 3·1운동 기념일 날 추모행사 없이 연 정월대보름 큰잔치 전경. 최승세 기자
오산시가 3·1운동 기념일인 지난 1일 기념행사도 없이 정월대보름 큰잔치 행사를 개최해 빈축의 대상이 됐다.

시가 인원 동원을 이유로 3·1절 국가기념일에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행사도 없이 당일 행사에 수천만 원을 들여 정월대보름 큰잔치를 열었기 때문이다.

4일 오산시 등에 따르면 시는 8천만 원을 들여 오산시문화원 주관으로 지난 1일 오산천변에서 오전 11시∼오후 9시 정월대보름 큰잔치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길거리 퍼레이드(만장기), 지신밟기 거리 행진, 달집 태우기(높이 22m), 줄다리기, 척사대회, 깡통돌리기, 팔씨름대회 등이 진행됐다. 행사장 주변에서는 먹거리 장터가 운영됐다.

그러나 전국에서 3·1운동 기념행사가 열리는 이날 오산시만 기념행사 없이 정원대보름 큰잔치를 진행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날 순국선열에 대한 추모행사 없이 잔치 분위기로 정월대보름 큰잔치가 진행됐기 때문이다.

정월대보름 큰잔치 날짜를 정하면서도 곽상욱 시장의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반대 의견이 만만치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내부에서 국가기념일에 정월대보름 큰잔치를 하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왔지만 행사를 주관한 문화원 등은 인원 동원을 이유로 행사 날짜를 3월 1일로 고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자유한국당 오산당협위원회는 이날 오전 정월대보름 큰잔치와 별도로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을 찾아 참배했다.

또 인근 수원시는 화성행궁광장에서 기념행사와 시민문화제를 진행한 것을 비롯해 화성, 안성, 평택시 등 전국 지방자치단체별로 3·1절 기념행사가 잇따라 큰 대조를 보였다.

한 오산시의원은 "3·1절에 꼭 정월대보름 행사를 했어야 옳았는지 의문이 든다"며 "수천만 원을 들여 기념행사도 없이 대보름 행사를 연 것은 사려 깊지 않은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2일이 정월대보름인데 이날은 학교 개학식, 입학식과 겹쳐서 인원 동원에 문제가 있다고 봤다"며 "3월 1일은 추모 분위기도 아니고 여러 상황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말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