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장자호 수생태공원 발걸음 부른다

숲체험장·휴게시설 등 보강 11월까지 2차 확장공사 추진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3월 06일 화요일 제9면
구리시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장자호수생태공원이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도심 속 명품 힐링공간으로 거듭난다.

5일 시에 따르면 장자공원 하류 구간 2만4천375㎡ 면적에 숲체험장과 휴게시설인 원형파고라, 장식가변을 추가로 설치하고 주변에 잔디와 소나무 외에 다양한 종의 수목, 꽃 등을 새단장하는 2차 확장공사를 추진키로 했다.

시는 이를 위해 사업비 165억 원 중 토지비 121억 원을 보상하고 국·시비 44억 원을 들여 실시설계와 주민의견 수렴 그리고 환경부와 협의과정을 마무리하고 오는 5월 착공해 11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계절별로 장자호수공원 산책로에 15만여 그루의 꽃과 나무들 속에서 시민들의 여가를 위한 휴식공간과 더불어 기존의 구리둘레길과 연계된 힐링산책로 이용이 더욱 쾌적한 환경에서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장자호수공원은 계절마다 색다른 풍경을 발산하며 시민들의 휴식처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백경현 시장은 "현재 진행 중인 2차 공원조성과 더불어 장자호수생태공원 수질개선사업 타당성 용역도 추진하고 있다"며 "향후 용역 결과에 따라 단계적으로 수질을 개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자호수공원을 일산호수공원에 버금가는 명품공원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삼림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대한민국 최고 수준의 명품공원으로 재탄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