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평택지역 청년·신혼부부 주거안정화

도시공사, 공공임대 행복주택 사업 시세의 60∼80%… 올 하반기 착공

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2018년 03월 12일 월요일 제6면
평택도시공사는 청년층 주거 안정 및 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안중읍 현화리 일대에 공공임대 행복주택을 시범사업으로 추진한다.

11일 도시공사에 따르면 이번에 추진하는 공공임대 행복주택 건립사업은 평택지역 소재 공사 보유 토지(옛 공공청사용지)를 활용해 지상 4층, 대지면적 800㎡ 규모(전용면적 16㎡ 10가구, 30㎡ 6가구, 36㎡ 9가구)로 기본계획 및 실시설계를 거쳐 올 하반기 착공, 2019년 12월 준공을 예정으로 추진하고 있다.

행복주택 입주 대상자는 사회초년생, 신혼부부 등 청년계층으로 주택은 주변 시세의 60~80% 저렴한 수준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또 이웃과 함께 아이를 키우는 육아나눔터 등 자녀 양육에 필요한 공간을 함께 계획, 청년층의 주거안정화를 통해 저출산 극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도시공사는 팽성읍(공공청사용지), 이충동(학교용지) 등 평택 남부 및 북부지역에 위치한 보유 토지를 활용해 대학생, 신혼부부, 근로자 등을 대상으로 지역 여건을 고려한 맞춤형 행복주택 건립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도시공사는 행복주택사업을 통해 주거비 완화로 결혼을 유도하고 육아형 주택 공급을 통해 출산을 장려하는 등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환경이 조성돼 육아에 대한 부담을 조금이나마 내려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주거서비스 중심의 평택형 행복주택 브랜드를 구상해 지역주민들을 대상으로 홍보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며 다양한 편의시설과 복지 프로그램을 접목,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 노력할 계획이다.

평택=홍정기 기자 hjk@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