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 읍면동 청사에 보안요원 배치

공무원 흉기 피습 재발 방지책 마련 민원창구에 보호막·비상벨 설치도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8면
용인시는 31개 읍면동 청사에 보안요원을 배치하고 청사 보안시설을 대폭 보강하는 내용의 공무원보호대책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 9일 기흥구의 한 주민센터에서 사회복지 공무원(34·여)이 복지급여 지급에 불만을 품은 50대 지적장애인에게서 흉기 피습을 당한 사건이 발생한 데 따른 공무원 신변 보호 조치다.

대책에 따르면 관내 31개 읍면동 청사에 청원경찰을 신규로 뽑아 배치하거나 보안전문업체에 용역을 맡기는 방법으로 공무원 보호를 담당할 보안요원을 확보하기로 했다. 이들 청사에 근무하는 2∼6명의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이 대부분 여성이라 복지급여 상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민원인의 폭력 행사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또 민원인과 공무원이 접촉하는 창구에 보호막과 비상벨을 설치하고, 욕설과 폭언을 녹취할 수 있는 장비도 새로 갖출 예정이다.

시는 사건이 발생한 주민센터의 모든 직원과 피해를 본 직원이 트라우마에 빠지지 않도록 심리치료도 진행할 예정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