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6회말 타선의 반격… 첫판은 웃고 끝냈다

KBO리그 삼성과 첫 시범경기 3대 2 승리 황재균 안타·강백호 타점으로 눈에 각인
선발 고영표 에이스답게 5이닝 1실점 호투 막강 뒷심 발휘한 SK, NC에 역전승 거둬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15면
▲ 수원 kt위즈파크에서 13일 열린 KBO리그 kt와 삼성의 첫 시범경기 6회말, kt 선두타자 황재균이 안타를 친 뒤 공의 궤적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 수원 kt위즈파크에서 13일 열린 KBO리그 kt와 삼성의 첫 시범경기 6회말, kt 선두타자 황재균이 안타를 친 뒤 공의 궤적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프로야구 kt 위즈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첫 시범경기에서 삼성 라이온즈를 3-2로 눌렀다. 작년에 이어 토종 선발투수로 활약할 고영표는 5이닝 동안 볼넷 없이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kt는 2회초 삼성에 선취점을 내줬다. 그러나 3회말 정현의 우중간 2루타와 윤석민의 우전 적시타를 묶어 1-1 동점을 이뤘다.

kt의 타선은 6회말 살아났다. 메이저리그 꿈을 접고 자유계약선수(FA)로 합류한 황재균이 선두 타자로 나와 삼성 투수 권오준을 상대로 우중간 안타를 쳤다. 뒤이어 김동욱도 우익수 뒤 2루타로 무사 2, 3루를 만들었다. 신인 강백호는 안타를 치지는 못했지만 2루수 땅볼로 잡히는 사이 황재균을 홈으로 불러들여 첫 타점을 뽑아냈다.

8회초 동점을 허용한 kt는 8회말 윤석민이 유격수 김성훈의 실책으로 출루하며 반격했다. 이후 김동욱이 좌월 2루타로 1사 2, 3루 기회를 만들자 삼성은 강백호를 볼넷으로 내보내 1사 만루를 채웠다. kt는 대타 오정복이 풀카운트 끝에 삼진으로 돌아섰지만 다음 타자 오태곤이 볼넷을 골라냈고 윤석민이 밀어내기로 득점해 다시 앞서 갔다. 이어 kt 마무리 투수 김재윤이 9회초 무실점으로 틀어막아 승리를 지켰다.

창원 마산구장에서는 SK 와이번스가 NC 다이노스에 8-4 역전승을 거뒀다. 0-4로 끌려가던 8회초 노수광의 투런포를 포함 5안타와 상대 실책을 엮어 5점을 쓸어담았다. 9회에도 정진기의 2타점 2루타 등으로 3점을 더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