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與는 되고 野 안돼? 아주대 정치적 중립 훼손 논란

한국당, 체육관 대관 놓고 반발 도당 신년인사회 개최 요청 거부
민주 전해철 의원 출판회는 열려 대학 측 "정치적 발언 자제 서약"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23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수원 아주대학교가 체육관 대관 문제로 정치적 편향 논란에 휘말렸다.

자유한국당 경기도당은 13일 성명을 내고 "아주대가 여당과 야당을 차별해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스스로 훼손했다"고 비난했다.

성명에 따르면 한국당은 지난 1월 18일 열린 ‘경기도당 신년인사회’를 아주대 체육관에서 개최하고자 학교 측에 시설 사용 가능 여부를 문의했다.

하지만 아주대 측은 ‘정치적 행사’라는 이유로 ‘대관 불가’ 방침을 밝혔다. 당시 학교 측은 "지난해부터 정치, 종교 관련 행사를 일절 대관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지난 10일 오후 이 대학 체육관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의 「함께한 시간, 역사가 되다」 출판기념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를 맡은 출판사가 지난달 28일 아주대 측에 대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 의원은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경기지사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한국당 경기도당은 "아주대는 한국당을 정치적 주체인 정당으로 보면서도 민주당은 정당으로 보지 않는 것인지 의문"이라며 "공직선거법에서 출판기념회 개최 등을 규정하고 있는 만큼 이 또한 정치적 행사로 봐야 함이 분명하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통상적인 신년인사회 행사는 거절하고 사실상 출마 목적인 민주당 소속 인사의 행사는 허락한 아주대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성을 위반한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아주대 관계자는 "한국당의 신년인사회는 정치색이 강한 자체 행사여서 거절한 것"이라면서 "전해철 의원의 출판기념회는 처음에 출판사에서 먼저 연락이 왔기 때문에 통상적인 출판기념회인 줄 알았고, 이후 전 의원에게는 행사를 진행하면서 정치적 색채가 묻어나는 발언은 하지 말아 달라는 서약서를 제출받았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학교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정치 관련 행사는 대관을 거절할 계획"이라면서 "출판기념회의 경우 정치적 발언을 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지킨다면 최대한 대관에 협조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박광섭 기자 ksp@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