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초등 돌봄교실 확대? 여태 20번대 대기

경기도내 매년 수천 명 기다리는데 올 160개 늘리고 전담사 추가 채용
여전히 700여 명은 혜택 받지 못해 도교육청 "추경예산 신청 등 노력"

강나훔 기자 hero43k@kihoilbo.co.kr 2018년 03월 14일 수요일 제18면
18-600.jpg
▲ 경기도 한 초등학교에서 ‘돌봄교실’이 운영 중인 모습. /사진= 경기도교육청 제공
초등학생 두 아이의 엄마이자 직장인 A(38)씨는 최근 아이들 육아 문제로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맞벌이 부부라 아이들을 돌볼 시간이 여의치 않아 ‘초등 돌봄교실’을 신청했지만 3대 1의 높은 경쟁률 탓에 대기번호를 받고는 마냥 기다릴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기 때문이다. 차선책으로 방과후학교도 신청했으나 그마저도 비슷한 경쟁률로 인해 20번대의 대기번호를 받았다.

앞서 경기도교육청이 초등 돌봄교실을 대폭 확대하는 대책을 내놓긴 했지만 아무런 효과를 누리지 못한 그에게는 그저 공허한 대책일 뿐이었다.

A씨는 "교육당국은 육아와 일의 양립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하는데, 내가 처한 현실을 보니 그 말이 전혀 믿기지 않는다"며 "출산율이 왜 저하되는지 알 것 같다"고 성토했다.

이처럼 초등 돌봄교실 확대 정책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도내 수많은 맞벌이 부부들이 돌봄교실 대기 상태에 머물러 있어 한숨만 깊어지고 있다.

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도내 초등 돌봄교실 대기 학생 현황은 2015년 6천248명, 2016년 2천600명, 지난해 4천165명으로 매년 수천 명에 달한다

도교육청은 최근 도내 택지지구 개발 및 신도시 확대로 인해 돌봄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고, 올해 안께 총 160개 돌봄교실을 확대하고 초등보육전담사 160명도 정규직으로 추가 채용하는 내용의 대책을 내놨다.

그러나 학급당 정원이 20∼22명인 점을 감안하면 돌봄교실 160여 실로 해소할 수 있는 수요는 3천500명 정도에 불과하다. 지난해 대기자 수 기준을 적용하면 700여 명이 대책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셈이다. 수원시 영통구의 한 초등학교도 당초 2개 교실만 운영하기 위해 추첨까지 했다가 도교육청 대책 발표 이후 1개 교실을 더 늘렸지만 여전히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학부모들의 증설 요구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학부모들은 학원에 보내거나 직접 육아 도우미를 고용하는 등 사설에 기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맞벌이 학부모 B씨는 "둘이 벌지 않으면 생활이 어려워 맞벌이를 하는 건데 아이를 맡기기 위해 사설에 더 돈을 써야 한다니 정말 기가 찰 노릇"이라며 탄식했다.

이에 대해 도교육청 관계자는 "맞벌이 학부모들의 고충을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며 "추가경정예산 신청 및 교육부 지원 등의 방안을 강구해 돌봄교실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hero43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돌봄교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