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주 스마트시티 ‘도북부 명품도시’로 키운다

시·LH 협약… 통합운영센터 플랫폼 구축·국민안전 서비스 추진 등 협력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8년 03월 19일 월요일 제9면
▲ 지난 16일 양주시청 접견실에서 이성호 시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서동근 LH 양주사업본부장(가운데)이 양주 스마트시티 구축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주시 제공>
▲ 지난 16일 양주시청 접견실에서 이성호 시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서동근 LH 양주사업본부장(가운데)이 양주 스마트시티 구축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주시 제공>
양주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16일 시청 접견실에서 이성호 양주시장과 서동근 LH 양주사업본부장,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양주 스마트시티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시티는 첨단 IT 기술과 도시기반시설을 융·복합해 도시의 효율적 관리와 시민이 필요한 행정·교통·보건·의료·복지·환경·안전·교육·문화 등 다양한 정보를 언제 어디서나 제공할 기반을 갖춘 도시를 말한다.

시는 스마트시티 구축을 위해 지난해 6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LH와 적극 협의를 진행했으며, 상호 논의를 통해 경기북부의 명품 도시 건설을 위해 공동 노력하는 데 뜻을 모아 이번 협약을 공식 체결하게 됐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 정보시스템 연계서비스 기반 통합플랫폼 구축 및 운영은 물론 국민안전 5대 연계서비스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스마트시티 기반 조성 연구개발 사업 확장 및 국토교통부 스마트시티 인증에 관한 기술 지원과 스마트시티 시민 체감서비스 증진사업 추진 협력, 양주신도시 스마트교통체계 구축 등을 위해 적극 노력한다. 특히 이번 협약을 토대로 빠른 시일 내 스마트서비스 제공을 위한 사업 추진 실천계획을 수립·추진할 예정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적 트렌드에 발맞춘 명품 양주 조성을 위한 스마트시티 조성의 기틀을 마련하고 ▶112긴급영상·112긴급출동·119긴급출동 지원 ▶재난안전상황대응서비스 ▶사회적 약자 지원서비스 등 포괄적이고 다양한 서비스를 언제 어디서나 적재적소에 시민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