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준공영제 시행 한 달 앞… 버스기사 충원 미진 우려감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03월 19일 월요일 제21면
21-버스.jpg
▲ 버스 준공영제 전면시행 촉구 경기지역 버스노동자 결의대회. /사진 = 기호일보 DB
경기도가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행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아직 버스를 운전할 인력도 충원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리하게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18일 경기도 및 도의회에 따르면 관련 조례가 규정하고 있는 위원회 설치도 이뤄지지 않은데다, 비용 정산을 위한 표준운송원가 체계도 마련되지 않은 채 정책을 일단 시행하겠다는 것이어서 부작용 속출이 우려된다.

지난 16일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에서 진행된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추진상황 보고’에서도 실무진은 다음 달부터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도내 14개 시·군에서부터 우선 시행을 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도의원들은 일제히 우려의 목소리를 제기했다. 아직 준공영제 시행을 위한 최소한의 인력이나 제도가 미비한 상황이어서 무리한 정책 추진으로 인해 운영상의 문제는 물론 승객들의 안전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우선 버스운전종사자의 충원이 미진한 상황이다. 준공영제가 도입되면 1일 2교대 근무가 시행, 기존에 비해 많은 인력 충원이 요구된다.

지난 1월 기준 29개 노선 630대의 버스를 986명(대당 1.56명)의 운전자가 운행하고 있지만 준공영제 시행을 위해서는 1대당 2.2∼2.5명이 필요, 400∼589명이 충원돼야 한다.

그러나 준공영제 시행이 불과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도 아직 충원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정진욱·남궁진 기자 panic8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준공영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