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분위기 업

프로야구 시범경기 5승1패 1위 심우준 투런포+선발 주권 호투
김광현은 3이닝 4K 2실점 기록 SK 개막 2차전 등판 준비 완료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3월 21일 수요일 제15면
kt 위즈가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시범경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kt는 20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치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5-1로 이겼다. SK는 시범경기 첫 패배를 떠안았다.

kt 승리의 주역은 1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심우준<사진>이었다. 그는 0-0으로 맞선 3회 1사 1루에서 SK 에이스 김광현을 상대로 좌월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선발 등판한 주권은 4이닝 동안 1안타와 사사구 2개만 내주고 삼진 4개를 빼앗으며 1실점해 승리를 이끌었다.

시범경기 5승(1패)을 챙긴 kt는 1위로 나섰다. 2안타로 침묵한 SK는 4승1무 뒤 첫 패배를 당해 1위에서 내려왔다.

SK는 0-2로 뒤진 4회말, 최정의 몸에 맞는 공과 정의윤의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 찬스에서 제이미 로맥의 유격수 앞 병살타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kt는 6회 1사 2루에서 윤석민의 우중간 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8회 1사 후엔 대타 이진영의 좌전 안타, 멜 로하스 주니어의 좌중간 3루타, 남태혁의 중전 안타 등 연속 3안타로 2점을 보탰다.

kt 마운드는 주권이 내려간 뒤에도 고창성(2이닝)-김사율(2이닝)-홍성용(1이닝)이 5이닝을 분담하며 SK 타선에 1안타만 허용하는 ‘짠물 피칭’을 선보였다.

김광현은 이날 3이닝 3피안타(1홈런) 1볼넷 4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두 차례 나선 시범경기 성적은 8이닝 3실점(2자책)이다. 그는 25일 롯데 자이언츠와 정규시즌 개막 두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