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덕원선 흥덕역 포함된 ‘기본계획 고시’ 촉구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3월 21일 수요일 제18면
▲ 용인시가 선결처분권을 발동해 시의회의 사전 의결을 거치지 않고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흥덕역 사업시행 협약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가운데 흥덕역 추진위원회 소속 주민 100여 명이 20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흥덕역 포함 기본계획 고시’를 촉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width="550">
▲ 용인시가 선결처분권을 발동해 시의회의 사전 의결을 거치지 않고 ‘인덕원∼동탄 복선전철 흥덕역 사업시행 협약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한 가운데 흥덕역 추진위원회 소속 주민 100여 명이 20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흥덕역 포함 기본계획 고시’를 촉구하고 있다. 주민들은 "흥덕지구는 분양 당시 가구당 4천만 원의 교통분담금을 낸데다 매년 540억 원의 세금을 납부하고 있지만 10년 동안 주민센터 하나 달랑 지어준 게 전부"라며 "흥덕역을 제외한 채 고시를 하거나 고시 자체가 안 될 경우 행정소송도 불사하겠다"고 말했다. <독자 제공>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