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오세근 빠진 오늘도 오! 사이먼

인삼공사, 1승만 더하면 4강 가는데…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3월 23일 금요일 제15면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6강 플레이오프(PO) 2승1패로 1승만 더하면 4강 PO에 오른다. 하지만 변수가 생겼다. 팀의 ‘기둥센터’ 오세근(31·200㎝·왼쪽)이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오세근은 지난 21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현대모비스와 6강 PO 3차전에서 왼쪽 발목을 다쳤다. 1쿼터 2분 37초 만에 코트를 떠난 오세근은 22일 오전 병원 정밀 검진 결과 발목 염좌로 2주간 출전이 어렵다는 진단을 받았다. 인삼공사 관계자는 "인대가 파열되거나 뼈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발목이 접질리는 과정에서 인대가 다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다만 인대 파열이나 골절 등은 없는 만큼 6강을 통과할 경우 4강부터는 코트에 모습을 보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세근은 지난 시즌 정규리그와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를 휩쓸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도 득점(18.7점)과 리바운드(9개)에서 국내 선수 1위를 차지했다. 오세근이 빠지면 인삼공사의 골밑은 헐거워질 수밖에 없다.

인삼공사는 오세근이 빠진 이후 데이비드 사이먼<오른쪽> 혼자 37점 13리바운드로 분전해 101-8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23일 4차전과 25일 5차전 가운데 한 번만 더 이기면 4강 PO 나갈 수 있지만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인삼공사가 4차전을 잡지 못하면 5차전은 현대모비스의 ‘안방’인 울산에서 열리게 돼 상승 분위기 반대로 흐를 가능성도 있다.

인삼공사는 오세근이 빠진 상태에서 치른 3월 정규리그 5경기에서 1승4패로 부진했다. 현대모비스 역시 이종현(24·203㎝)이 정규리그부터 부상으로 이탈한 상태라 인삼공사에게 희망이 아예 없진 않다. 4강 플레이오프에서 ‘어느 팀이 올라오나’ 기다리고 있는 정규리그 1위 원주 DB로서는 두 팀의 혈투가 이어질수록 느긋한 마음이 들 수밖에 없다. DB는 높이로 압도할 로드 벤슨(34·206.7㎝), 김주성(39·205㎝), 윤호영(34·197㎝)이 건재하기 때문이다.

김승현 MBC스포츠플러스 해설위원은 "21일 경기는 인삼공사 선수들이 엄청난 수비 집중력을 보여 주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 다만 오세근이 빠질 경우 높이에 대한 열세를 한 발 더 뛰는 수비 농구로 만회해야 한다. 이렇게 되면 체력 소모가 많이 따르게 되는 점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대모비스는 한 템포 빠른 공격으로 경기를 풀어가는 팀이라 득점대가 80점대 후반 이상이 돼야 승률이 높아지는 경향이 있다. 외곽포가 터져 줘야 4·5차전 승리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