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일자리·복지·여가 3박자 지원으로 활기찬 노후 ‘활짝’

인천시, 노인친화도시 조성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2018년 03월 27일 화요일 제14면

인천시가 노인친화도시 조성에 힘쓴다. 시는 올해 총 7천364억 원을 투입해 노인 일자리 창출과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돌봄 서비스, 효문화 확산 캠페인 등 노인의 행복한 삶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인천의 노인인구 비율이 지난달 기준 11.8%(전국 14.2%)로 이미 고령화사회로 접어 들었다.

시는 선제적으로 고령화에 대비하고, 곧 노인세대로 들어오는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의 건강한 노후를 위해 다양한 정책을 펼친다.

 시의 역점 추진 정책은 크게 5개 분야로 ▶경제적인 안정 ▶홀몸노인 등 취약계층 보호·지원 ▶건강한 여가활동·사회활동 활성화 ▶고령친화 환경 조성 ▶자연친화적 장례문화 등이다.

▲ 지난 6일 열린 인천시 노인인권 모니터링단 출범식에 참석한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인천시 제공>
# 노인 일자리 사업 적극 추진

올해 9월부터 기초연금 지급액을 월 20만 원에서 25만 원으로 늘린다. 소저득인정액 기준도 단독 119만 원에서 131만원으로, 부부는 190만4천 원에서 209만6천 원으로 상향해 대상을 확대한다. 총 23만8천735명에게 혜택이 돌아간다. 노인 일자리 창출·확대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에는 올해 약 717억 원을 투입한다. 노인 일자리 2만7천300개 창출이 목표다.

 인천의 노인 일자리 수는 2014년 1만9천381개에서 2016년 2만2천830개, 지난해 2만5천 개로 지속 증가했다. 주요 사업은 등·하교 도우미, 환경지킴이, 강사 등 노인의 사회활동을 돕는 공익활동형·실버택배, 실버카페 등 시장형 사업단 사업·요양보호사, 시험감독관, 주유원 등을 수요처에 연계해주는 인력파견형 사업이다.

 시는 올해 초등학생의 안전한 등·하교를 돕는 워킹스쿨버스(어린이 안심 등·하교 지원) 사업을 확대한다. 올해 한부모, 다자녀 및 맞벌이 가정 자녀, 장애아동 등을 수혜 대상으로 중구노인인력개발센터 등 5개 수행기관에서 217명의 노인이 참여한다. 참여 노인에게 아동교통안전교육 및 심리교육을 진행해 전문성을 향상시키고, 사업 시작 전 참여자 동의를 얻어 성 범죄 경력 및 아동학대 범죄 경력 조회를 실시해 사업의 안전성을 확보한다.

 인생 2막을 준비하는 노인들에게 인기가 매우 높은 실버카페는 초기자본 투자비용 등 사유로 개점이 쉽지 않을 것을 고려해 민관협력형 실버카페 개소를 통해 노인 일자리를 창출한다.

지난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협력해 부평국민체육센터점이 개소했다. 올해는 공항공사와 CJ푸드빌 협력으로 인천공항점이 문을 열었다. 3월 현재 인천 지역 내 실버카페는 고령자 친화기업을 포함해 25개소이며, 271명의 노인이 실버 바리스타로 일하고 있다. 민간영역에서 양질의 노인 일자리 창출에도 힘쓴다. 시는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의 고령자 친화기업 공모에 지역 내 기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돕는다. 고령자 친화기업은 만 60세 이상 노인이 경쟁력을 가지는 직종에서 다수의 고령자를 고용한 기업이다. 고령자 친화기업으로 선정되면 최대 3억 원까지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또 조경원과 주유원, 요양보호사, 경비원 등 기업 수요에 맞춰 노인을 파견하는 인력파견형 사업으로 올해 1천200개 노인일자리를 만든다.

 만 60세 이상 노인을 인턴으로 고용하는 기업(업체)을 대상으로 비용 일부를 국가가 지원하는 시니어 인턴십 사업을 추진해 315개 노인 일자리 추가 창출이 목표다.

▲ 초등학생의 안전한 등·하교를 돕는 인천시 워킹스쿨버스 사업 참가자와 학생들의 모습.<인천시 제공>
# 노인돌봄사업, 복지사각지대 해소

시는 올해부터 ‘노인요양시설 인권 모니터링단’을 운영해 노인인권 보호를 강화한다. 또 홀몸노인을 적극 발굴·지원하기 위해 지역 내 만 65세 노인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9천여 명 홀몸노인에게 방문상담 및 전화로 건강과 안전을 확인하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3천400여 명 홀몸노인에게 ‘사랑의 안심폰’을 보급해 화상통화로 안부를 확인하고 위기 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한다. 1천604명은 방문 서비스와 주간보호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노인 돌봄 종합서비스를 추진하고 있다.

 결식 우려 노인들을 위한 경로식당 무료급식 및 도시락 배달사업도 추진한다. 미세먼지로부터 어르신들을 보호하기 위해서 지난해 지역 내 모든 경로당에 2천여 개 공기청정기를 보급했다.

 시는 최근 ‘노인요양시설 인권 모니터링단’으로 80명을 위촉하고 4월부터 노인을 위한 인권보호 활동을 본격화한다. 노인복지사업 경력자와 노인인권전문 자원봉사자, 시설 입소노인 보호자 등으로 구성된 모니터링 요원은 지역 내 노인요양시설 250여 개를 대상으로 노인 학대 모니터링과 인권침해 실태조사, 시설 입소자 및 종사자의 인권의식 등을 조사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 지난해 7월 인천시 실버카페 청라호수공원점을 찾은 유정복 시장이 직원과 함께 바리스타 체험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 노인 여가활동 활성화 사업

현재 인천에는 노인종합문화회관 1개소, 노인복지관 10개소, 노인문화센터 11개소가 있다. 시는 올해 송도노인복지관과 산곡노인문화센터 2개소를 새롭게 열고 남구, 검단, 강화노인문화센터도 2019년 개소를 목표로 추진한다. 경로당에도 각종 취미활동을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 보급하고, 지역 내 32개 노인대학과 노인자원봉사대도 지속 운영한다.

시는 지난해 말 ‘고령사회대응센터’를 중심으로 선제적인 대응 전략을 마련하고 노인을 존경하는 문화 확산을 위해 최근 ‘효행장려지원센터’를 열었다. 인천고령사회대응센터는 고령화 대응을 위해 연구·정책 개발, 예비노인의 인생재설계 지원사업, 돌봄 종사자 권익증진사업 등 고령사회를 대비하고 지원하는 사업을 펼치고 있다. 효행장려지원센터는 효에 대한 인식전환 교육 및 효행 장려 캠페인 등 노인을 존경하는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시민 1천여 명을 대상으로 효에 대한 욕구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근거로 효행자 정서 지원과 위기가정 방문 상담 등 세대간 공감 향상을 위한 가족상담 291회, 인천소재 어린이집과 초·중·고교에 찾아가는 효행실천교육을 271회 실시했다. 올해도 청소년과 부모세대 교육을 강화하고 다양한 효 실천 프로그램과 지역사회 효행자 발굴해 효 문화를 확산할 예정이다. 특히 ‘효청이 효문예 창작 공모제’를 봄·가을에 개최해 인천의 효를 주제로 한 창작가요, 동요와 글짓기, 그림그리기대회 등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효(孝)’ 의식을 심어주는 활동을 펼친다.

# 건전한 장례문화 ‘인천가족공원’ 테마공원으로

시는 올해 인천가족공원의 과거 이미지를 벗고 시민에게 사랑받는 공간으로의 변신을 위한 원년으로 삼는다. 산책로, 수경시설 등을 확충하고 테마별 거리를 조성해 자연 속에서 편하게 쉴 수 있는 인천가족공원으로 탈바꿈시킨다. 시민에게 장사시설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올해 예산 111억 원을 투입해 4만 기를 안치할 수 있는 봉안당도 만든다. 1만4천 기를 안치 가능한 자연친화적 자연 장지를 조성하고, 낡은 화장시설에 대한 보수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이창호 기자 ych23@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