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사회 협력 ‘아동돌봄 체계 마련’ 공감대

오산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포럼 단체장·실무공무원 등 200여 명 참석 관련 정책 설명·민간사례 발표 진행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3월 27일 화요일 제8면
▲ 26일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4회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포럼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지역사회 아동 돌봄체계 구축을 주제로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오산시 제공>
▲ 26일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4회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포럼에 참가한 관계자들이 지역사회 아동 돌봄체계 구축을 주제로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오산시 제공>
오산시와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26일 오산문화예술회관에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 포럼을 공동 개최했다.

포럼에는 오산시를 비롯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 가입 단체장과 아동친화 실무공무원,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4회째를 맞는 이번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포럼은 아동권리적 관점의 지역사회 돌봄체계 구축을 주제로 교육부 설세훈 교육복지정책국장의 아동 돌봄에 관한 교육부 정책 방향 설명과 경기대 김형모 교수의 발제 연설, 하정호 청소년플랫폼 마당집 대표와 완주군 숟가락 공동육아 이영미 대표의 아동 돌봄에 관한 민간 사례 발표로 진행됐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개회사를 통해 "아동의 돌봄은 더 이상 학교나 가정만의 문제가 아니며 지방정부와 지역사회가 함께 협력해 나아가야 하는 문제라는 데 공감하고, 관심과 애정을 갖고 지방정부의 역할을 고민하는 데 뜻을 같이 하자"고 말했다.

포럼에 앞서 오산고용복지플러스센터 대회의실에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 2018년 상반기 임시총회를 갖고 아동권리 확산을 위한 협의회 차원의 아동권리 동영상과 아동친화도시 백서 제작을 위한 예산을 의결했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는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지역사회에서 실현하고, 대한민국 아동친화도시의 롤모델을 만들기 위한 정보 및 우수 사례 상호 교환, 공동의 조사·교육·연구를 통해 아동의 권리가 지켜지는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2015년 9월 창립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