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외국인 근로자 자동차정비 ‘열공’

서정대학교 교육훈련 특별강좌 적응력 향상·고국 재정착 지원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8년 03월 27일 화요일 제12면
서정대학교는 국내 외국인 근로자가 사업장 적응력을 제고하고 본국에서 취업이나 창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과정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서정대는 지난 25일부터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자동차정비기술 교육훈련과정과 본국에서 취·창업을 지원하는 자동차 정비과정 등 2개의 특별강좌 운영에 들어갔다. 이들 강좌는 산업인력관리공단과 산학협력을 통해 운영된다.

자동차정비기술 교육훈련은 외국인 근로자에게 관련 기술을 전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취·창업 지원과정은 귀국을 앞둔 외국인 근로자가 모국에서 자동차 정비와 관련한 취업이나 창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과정이다.

모든 과정은 외국인 근로자의 편의를 고려해 매주 일요일마다 실시된다. 자동차정비 과정은 8주, 모국 내 자동차정비 취·창업과정은 10주에 걸쳐 진행된다.

산업인력관리공단 북부지사 김상진 차장은 "이들 교육과정은 국내에 취업한 외국인 근로자에게 직업훈련을 지원해 국내 사업장 적응력을 높이고 고국으로 돌아갔을 때 안정적 재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김홍용 서정대 총장은 "산업인력관리공단과 협력해 우리나라에서 일하는 외국인 근로자에게 직업훈련을 실시함으로써 국제 산학 협력의 새 장을 열었다"며 "서정대가 경기북부 외국인 지원 거점대학으로서 다문화가정 지원은 물론 외국인 근로자 직무 능력 향상을 위해서도 그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