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포동 섬유·패션 특구 지정 추진 포천 등 3개 시, 주민과 의견 교류

양주서 연 공청회 100여 명 참석 27.8㎢에 5년간 예산 891억 투자 계획안 설명하고 질의응답 가져

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2018년 03월 29일 목요일 제9면
포천시와 양주시, 동두천시 등 3개 지자체는 지난 27일 양주시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양포동 글로벌 섬유·가죽·패션클러스터특구 지정을 위한 공청회를 가졌다.

공청회에는 곽동재 경기북부환편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3개 시의 섬유·가죽산업조합 이사장, 변성원 한국섬유소재원장, 류종우 경기섬유산업연합회 부회장, 류승숙 두드림패션사업협동조합 이사장,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양포동 글로벌 섬유·가죽·패션클러스터특구에 대한 계획(안) 설명과 질의응답의 시간을 가졌다.

특구계획(안)의 주요 내용으로는 총면적은 약 27.8㎢이며, 2018~2022년 5년간 약 891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특구산업 인프라 확충,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수출시장 활성화, 섬유·가죽·패션 생산기술 고도화, 특구 운영 및 산업 지원 기능 강화 등 총 16개의 세부 사업이 진행된다.

섬유·가죽기업인들은 특구 지정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섬유·가죽산업의 돌파구가 돼 경기북부의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하기를 희망했다.

공청회 이후 이들 3개 시는 4월 내 특구계획(안)을 확정해 지방의회 의견 청취 후 올해 안으로 특구 지정을 할 예정이다.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