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용인시민 옹기종기 모여 1004개 텐트 아래 ‘북캠핑’

내일 국제어린이도서관 개관 행사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3월 30일 금요일 제8면
▲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책놀이터를 꾸미고 있다.  <용인시 제공>
▲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책놀이터를 꾸미고 있다. <용인시 제공>
용인시는 31일 예정된 용인국제어린이도서관 개관행사에 어린이들을 위한 다양한 공연과 축하 페스티벌이 펼쳐진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어린이들에게 도서관을 단순히 지식만 채우는 딱딱한 공간이 아니라 온몸으로 즐기며 끼와 재능을 발달시키는 재미있는 공간으로 알리겠다는 취지다.

행사는 처인구 삼가동 28의 6 시민체육공원 1층과 지하 1층 부대시설에 들어서는 도서관 공간뿐 아니라 입구 광장과 경기장 그라운드를 포함한 시민체육공원 전역에서 진행된다. 지난 1월 준공한 용인시민체육공원 전 공간을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한다.

개관행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부터 경기장에서 어린이와 시민 등 3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리며, 행사 후에는 도서관 투어가 진행된다.

공식 개막행사와는 별도로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민체육공원 경기장과 입구광장 등에선 다양한 공연과 체험행사가 진행돼 참가자들의 흥을 돋울 예정이다.

도서관 내부 전역에선 낮 12시부터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과 강연, 워크숍 등이 진행된다.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티가 ‘콘텐츠 크리에이터의 이해’라는 주제의 강연을 하고, EBS 영어강사 크리스 존슨이 영어 구연동화 프로그램을 펼친다. 미디어 아티스트 하석준은 3D프린터의 원리와 이해를 소개하는 워크숍을 운영한다.

연극·작가·동화·음악 등의 특성을 가진 각 놀이터마다 별도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예술과 코딩을 융합하는 코딩 워크숍, 수공예품을 판매하는 플리마켓 등도 열린다.

이들 프로그램은 모두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단, 지상 1층 예술놀이터에서 진행하는 기획전 ‘브릭월드전’은 참가비를 내야 즐길 수 있다.

경기장 잔디광장에선 다양한 거리축제가 펼쳐진다. 용인버스킨들의 공연과 동춘서커스단의 곡예공연이 이어지고 VR(가상현실), 드론, 레고, 스피너 만들기 등 10여 개의 체험부스가 운영된다.

사전 예약한 1천4개 텐트에서 시민들이 책을 읽으며 여가를 즐기는 대규모 북캠프가 열리고 시민들이 함께 펼치는 비눗방울 대전, 어린이 뮤지컬 ‘구름빵’ 공연도 진행된다.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해 간식과 음료를 판매하는 15개의 푸드트럭도 운영된다.

시민체육공원 입구 야외광장에선 색소금을 이용해 그림을 그려 보는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진행된다. 다양한 색상의 소금을 바닥에 뿌리고 시민 누구나 맘껏 그림을 그려 보는 프로그램이다. 또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5개의 대형 파라솔과 50개의 의자를 설치할 예정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