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민석 의원, 대표발의한 고등교육법 개정안 국회통과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0면

더불어민주당 안민석(오산)의원이 대표발의한 고등교육법 개정안(졸업유예생 등록금 강제징수 금지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3일 밝혔다.

 이 법안은 졸업유예자의 근거를 신설하고 수강 의무화를 금지하는 한편, 대학정보 공시 대상에서 재학생으로 보지 않아 대학에 불이익을 주지 않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난해 2월 교육부에서 140개 대학을 대상으로 조사한 졸업유예 학생 및 총 등록금 현황에 따르면 졸업유예제도를 실시하고 있는 103개 대학에서 졸업유예 학생은 12만 명이 넘었고 수업료는 25억 원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65%에 이르는 67개 대학에서는 졸업유예생들에게 의무적으로 수강 신청을 강요하고 있었다. 현재 졸업유예의 운영도 대학 자율에 맡겨져 있어, 등록금 징수 방식 및 규모가 대학마다 제각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민석 의원은 "19대 국회 국정감사에서 학생들에게 불합리한 졸업유예제 문제에 대해 집중 제기했고, 참여연대와 대학생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제도 개선 법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법안은 19대 임기 만료로 자동 폐기됐으나, 20대 국회 때 재발의돼 이번 본회의를 통과했다"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이어 "법 통과로 극심한 취업난으로 졸업을 미루는 학생들이 ‘울며 겨자 먹기’로 추가 수업료를 낼 수밖에 없던 불합리한 제도를 개선하고 학비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