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역 관광명소 출렁다리 보러오세요

파주시 감악산 이어 마장호수에 설치 포천시는 한탄강에 다음달 개장 예정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9면
경기북부 관광명소에 ‘출렁다리(현수교)’가 잇따라 개장해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3일 파주시와 포천시에 따르면 출렁다리를 건설했거나 공사 중인 경기북부 관광명소는 파주 2곳, 포천 1곳 등 3곳이다.

파주시는 2016년 9월 적성면 감악산 중턱 계곡 사이에 길이 150m. 폭 1.5m의 출렁다리를 건설한 데 이어 지난달 29일 광탄면 기산리 마장호수에 출렁다리를 추가 건설했다. 감악산 출렁다리가 개장 14개월 만인 지난해 11월 누적 방문객 100만 명을 돌파하자 주말 관광객 유치를 위해 마장호수를 가로지르는 길이 220m, 폭 1.5m의 출렁다리를 추가 개장한 것이다.

파주시는 마장호수 둘레길 4.5㎞ 중 3.3㎞ 구간에 산책로를 조성하는 등 관광과 휴양을 접목한 수변 테마 체험공간도 조성했다.

포천시 역시 비둘기낭폭포 등 한탄강의 절경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출렁다리를 다음 달 개장할 방침이다.

한탄강을 가로질러 관인면 중리와 영북면 대회산리를 잇는 길이 200m, 폭 2m의 출렁다리는 주상절리와 적벽 등 한탄강의 경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어 새로운 관광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출렁다리가 놓이는 강 양쪽에는 길이 6.2㎞, 4.7㎞ 둘레길이 조성돼 있다.

출렁다리는 40억∼50억 원으로 비교적 건설비용이 저렴하고 환경 훼손이 적은 장점이 있는 데다 관광객 유치에 어느 정도 효과가 검증됐다.

포천시 관계자는 "한탄강은 비둘기낭폭포와 화적연 등 지질 명소가 많으나 상대적으로 관광인프라가 부족하다"며 "출렁다리를 시작으로 한탄강 주변에 관광인프라를 확충, 수도권 관광명소로 만들 방침"이라고 말했다.

파주=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포천=박덕준 기자 pdj3015@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