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정부 개헌안 따른 서울공항 이전 논의를

"수도 이전 재추진 대비해야" 지관근 성남시의원 5분 발언

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8면
대통령 전용기와 국빈을 위한 전용 비행장인 서울공항을 이전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관근(민·사진)성남시의원은 3일 5분 발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개헌안에 맞춰 서울공항 이전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며 "서울공항 이전을 위한 성남시 차원의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개헌안에 ‘대한민국의 수도는 법률로 정할 수 있도록 했다’는 의미는 과거 2004년 수도 이전이 헌법재판소 결정에 의해 ‘관습법’이라는 명분으로 위헌 판결을 통해 무산됐던 것을 법률 개정을 통해 다시 진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행정수도 이전은 지금이라도 다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도가 서울에서 이전했을 경우를 대비해 성남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저해요소 제거와 발전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 의원은 "김태년 국회의원도 과거 제2롯데월드 건축으로 인해 변화된 우리 군의 전략·전술 상황과 관련, 서울공항 폐쇄를 통해 변화된 수도권 공군작전 환경의 탄력적 수용 등 수도권 균형발전의 세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는 상생 방안을 마련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며 "당시 안보 문제로 폐쇄가 불가하다는 국방부의 의견이 있었지만 최근의 정치·안보적 환경이 변화된 만큼 공항 폐쇄의 필요성이 어느 때보다 크다"고 강조했다.

성남=이강철 기자 iprok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