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세월호 추모공간 지역발전에 꼭 필요한 일"

제종길 안산시장 성명 발표… 의도적 음해·언론 호도에 난색
"사동90블록은 검찰서 ‘혐의 없음’ 결정… 이의 제기 말아야"

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8면
제종길 안산시장은 3일 성명서를 통해 "사동90블록과 세월호 추모공간은 안산시 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일이며, 잘 매듭지어야 할 과제"라는 입장을 밝혔다.

제 시장은 "안산이 희망과 미래로 도약하기 위해 사동90블록과 세월호 추모공간 사업이 꼭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의도적인 음해 그리고 잘못된 정보로 인한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이를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바꿔 나가야만 한다"고 말했다.

사동90블록과 관련, 지난달 30일 발표된 수원지방검찰청 안산지청의 ‘각하’ 결정에 대해 제 시장은 "각하란 혐의 없음, 죄가 안 됨, 공소권 없음 사유에 해당함이 명백한 경우에 하는 처분으로, 무익한 고소·고발의 남용·남발을 방지하고자 마련된 형사절차"라며 "근거 없는 억지 주장으로 원활한 사업 진행을 방해하고, 공직자와 업체 관계자들까지 모두 범죄인으로 몰아가는 것은 그 자체가 범죄행위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동90블록 사업에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검찰청의 거듭된 결정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문제제기를 하는 사람이나 단체가 있다면 이는 대한민국 사법부를 모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세월호 추모공간 조성에 대한 ‘여론 호도’ 우려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제 시장은 최근 안산시의회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이 실시한 ‘화랑유원지 내 세월호 추모공원 납골당 시민투표’에 대해 "납골당이라는 잘못된 표현을 의도적으로 사용하며 더구나 이를 반대하는 의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시민들의 의견을 밝히도록 한 것은 여론을 수렴하기 위한 목적이 아닌, 그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여론을 호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진행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추모공간 조성에 반대 논조를 유지하고 있는 언론사의 여론조사 결과를 굳이 외면한 것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제종길 시장은 끝으로 "사동90블록에 대한 검찰청의 각하 결정을 계기로 더 이상 사업 추진에 발목을 잡는 범죄적 행태가 반복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밝혔다.

안산=박성철 기자 psc@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