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現 군수 vs 前 군수’ 리턴매치 성사될까?

이상복·유천호 대결 여부에 ‘관심’ 권태형도 상승세… 3파전 가능성도

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2018년 04월 04일 수요일 제3면
300인천.jpg
6.13 지방선거에서 강화군수로 출사표를 던진 후보가 모두 9명으로 어느 때보다 선거 열기가 뜨겁다.

강화군수 출마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 6명, 자유한국당 2명, 무소속 1명 등이다.

이번 선거에서는 무소속으로 이상복(64) 현 강화군수와 자유한국당 유천호(67) 전 군수와의 맞수 대결이 재현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여기에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권태형(58) 예비후보가 상승세를 타고 있어 3파전 양상이 전개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권 예비후보는 문재인 대통령 후보 시절 경제특보 출신이다. 하지만 3자 구도의 선거전은 변수가 수두룩해 아직 예단하기에는 이르다.

유천호 전 군수는 같은 당 안영수 시의원 간의 경선이 남아 있고, 권 예비후보 역시 같은 당 5명의 예비후보와 경선을 치러야 한다. 민주당과 한국당 강화군수 후보 경쟁은 공천 뚜껑을 열어봐야 알 수 있을 정도로 치열하다.

유권자들의 눈은 현 군수와 전 군수와의 리턴 매치 성사에 쏠려 있다. 관전 포인트는 역시 전·현직 군수 간의 ‘수성이냐 설욕이냐’이다.

지난 지방선거 때 이상복 현 군수가 44. 84%를, 유 전 군수가 39.56%를 얻어 크지 않은 표차로 당락이 갈렸다. 강화군수 선거판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강화=김혁호 기자 kimhho2@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