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활용대란 해결했다는 환경부 발표는 거짓"

재활용단체들 "이름뿐인 단체와 합의 인정 못해" 정면 반박
선별장 3년새 70% 폐업… 정부 수익 보장 등 대책 마련해야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4월 10일 화요일 제21면
21-60.jpg
▲ 한국자원재활용협회 등 재활용단체들이 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의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쓰레기 대란이 해결됐다는 환경부의 발표는 거짓이라는 내용의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한국자원재활용협회 등 재활용단체들은 9일 "일부 단체와의 협의만으로 재활용품 수거 문제를 해결했다는 환경부의 발표는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용인지역 한 식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는 지난 6일 한국자원순환단체총연맹(총연맹)이라는 조직을 앞세워 재활용품 수거가 정상화됐다고 발표했다"며 "그러나 총연맹은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재활용품을 수집하는 업체와 큰 관련이 없는 단체로, 문제 해결과는 거리가 멀다"고 밝혔다.

구관회 한국자원재활용협회장은 "우리 협회는 전국에 3천200여 개의 회원사를 두고 있지만 총연맹은 연맹이라는 타이틀만 갖고 있을 뿐, 우리와 의견을 주고받은 적이 없다"며 "그런데도 환경부는 총연맹과만 대화하며 문제를 덮으려 하고, 실질적으로 수거를 맡은 우리와는 대화하려 하지 않는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재활용품 수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거운반업체와 선별장에 집중된 대책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달수 한국자원수집운반협회장은 "중국의 폐자원 수입 금지 조치 발표 등 재활용품의 수익성이 점점 떨어지면서 전국의 재활용품 선별장 중 70%가 최근 3년 내 문을 닫고 있다"며 "재활용품을 수거해도 가격이 맞지 않아 가져다 둘 곳도 없는 게 현실"이라고 업계 실태를설명했다.

이어 "‘폐기물관리법’에 따르면 재활용품 수거의 1차 책임은 지자체이나 현실적으로 지자체가 모든 폐기물을 직접 수거하는 건 불가능하므로 수거업체와의 조율이 필요하다"며 "환경부에서 가이드라인을 제시해 각 재활용품 수거업체의 수익성을 확보해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총연맹은 지난 6일 성명서를 통해 환경부와의 합의에 따라 전국 52개 회원사와 400만 명 회원 모두가 재활용품 즉시 수거에 동참해 선별장과 재활용사업장에 반입 처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