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시 ‘테크노밸리 사업’ 조기 추진 빨간불

시의회, ‘추진단 설치 등 포함’ 행정기구·정원조례개정안 표결 유보
갈매동 일부주민 강력항의… 예창섭 부시장도 통과 무산 유감 표시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4월 11일 수요일 제9면
구리시의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개정(안)의 시의회 통과가 무산되면서 현 정부의 핵심 공약과 갈매동에 들어서게 될 테크노밸리 사업이 지연되는 등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구리시의회는 지난 9일 제276회 제4차 임시회에서 집행부와 시민들의 초미의 관심사였던 구리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개정(안)의 표결 처리를 유보했다.

이번 조례개정안을 두고 신동화(민)의원은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시기상 적절치 못하니 유보하자는 주장과 테크노밸리 사업 조기 추진과 현 정부의 핵심 공약인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승인해야 한다는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의견이 팽팽히 맞서면서 타협점을 찾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신 의원이 ‘집행부에서 수정 의결을 거부했기에 일단 유보하자’는 안을 내놓으면서 결국 표결에서 유보 처리됐다.

수차례에 걸쳐 토론과 정회를 반복하면서 개정안 통과가 결국 무산되자 이를 지켜보던 갈매동 주민 50여 명은 "의회는 해산하라", "6·13 지방선거에서 낙선운동도 불사하겠다"며 거칠게 항의하기도 했다.

예창섭 부시장은 "2개 국 가운데 1개 국 신설은 인구 20만 명을 초과해 가능하고, 테크노밸리추진단은 경기도 승인을 받아 한시적으로 운영하는 것이기 때문에 어느 하나만 받을 수 없다"며 의회의 유보 처리에 유감을 표시했다.

시는 시 승격 32년 만인 지난해 말 20만 명을 초과하면서 1개 국 설치와 올 2월 경기도에서 승인된 한시기구인 4급 직급의 테크노밸리추진단을 설치할 예정이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