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생 샷 꿈꾸는 형제들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4월 11일 수요일 제15면
2018시즌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인 DB손해보험 프로미오픈(19일)을 앞두고 결연한 출사표가 터져 나왔다.

지난해 개막전 우승자인 맹동섭(31)은 10일 인천시 서구 드림파크 골프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이번에 우승하면 좋겠지만 시즌 대회가 17개나 있으니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시즌 목표를 ‘올해 대상 가즈아’로 표현한 맹동섭은 "예전보다 전지훈련 기간이 짧았는데 어떤 변화가 있을지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2014년 이후 매년 한 차례씩 우승을 차지한 이형준(26)은 맹동섭의 개막전 타이틀 방어 저지에 나선다. 그는 "매년 1승씩만 하다 보니 아쉬운 마음이 있다. 올해는 1승 이상이 목표"라고 밝혔다. 지난 시즌 KPGA 투어 첫 우승에 인기상까지 받은 이정환(27)은 "전지훈련에서 퍼팅과 어프로치 거리감을 많이 연습했다"고 전했다.

KPGA 우승 기회가 없었던 선수들의 목표는 ‘반드시 첫 승 달성’이었다. 명출상(2016년 신인상) 출신에 지난해 이글 12개로 1위를 차지했던 김태우(25)는 "작년에 공격적인 플레이를 많이 했다. 올해도 과감한 플레이로 좋은 성적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2016시즌 ‘톱10’ 6번, 2017시즌 7번 진입해 기복 없는 성적을 낸 변진재(29)도 "꾸준한 성적도 중요하지만 (우승으로)팬들에게 저를 각인시키는 것도 중요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3주 연속 준우승 기록을 세웠던 최민철(30) 역시 "작년에 자신감을 많이 얻었고 전지훈련을 통해 실력도 향상돼 개막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미디어데이가 열린 이날 오후 인천에는 강풍주의보가 발령됐다. 야외에 마련된 선수들의 테이블이 넘어질 정도로 강한 바람이 불었다. 선수들이 농구 골대 등을 동원해 야심차게 준비한 묘기 샷도 제대로 볼 수 없었다. 그러나 장타자 염은호는 인상적인 드라이버샷으로 박수를 받았고, 이정환은 미니 축구 골대에 공을 정확히 골인시켜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